한자신문
한자독해지도사 훈장
 推句 15. 綠竹君子節(녹죽군자절)
 닉네임 : 한자신문  2018-04-22 15:25:54   조회: 444   
推句 15. 綠竹君子節(녹죽군자절)

1 2 3 4 5
綠竹君子節(녹죽군자절)이요
1 2 3 4 5
靑松丈夫心(청송장부심)이라
1 2 3 4 5
人心朝夕變(인심조석변)이요
1 2 3 4 5
山色古今同(산색고금동)이라

<해 석>
푸른 대나무는 군자의 절개요
푸른 소나무는 장부의 마음이로다.

사람의 마음은 아침저녁으로 변하지만
산색은 예나 지금이나 한가지로구나.

<字 解>
[綠]&#31992; 총14획, 푸를 록; 綠陰, 草綠.

[竹]竹 총6획, 대 죽; 竹器, 松竹.

[節]竹 총15획, 마디 절; 節度, 凡節. 절약할 절; 節儉, 略節.

[丈]一 총3획, 어른 장; 丈夫, 老丈. 길이 장; 丈尺, 百丈.

[朝]月 총12획, 아침 조; 朝餐, 明朝.

[夕]夕 총3획, 저녁 석; 夕陽, 朝夕.

[變]言 총23획, 변할 변; 變化, 轉變.

[色]色 총6획, 빛 색; 色彩, 五色.
얼굴 색; 色貌, 美色. 여색 색; 色德, 好色.

[今]人 총4획, 이제 금; 今昔, 至今.

[同]口 총6획, 한가지 동; 同感, 協同.

<감 상>
1, 2 구 : 푸른 대나무와 푸른 소나무를 가지고 군자의 절개와 대장부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대나무는 부러지기는 하지만 잘 휘지는 않는다. 이와 같은 대나무의 성질과 같이 군자 역시 아무리 모진 세파를 만난다 하더라도 자기의 목숨을 버릴지언정 지조를 버리거나 절개가 꺾이지 않음을 나타낸 것이다.

한편 소나무는 사시사철 항상 그 푸르름을 잃지 않는다. 한 겨울 눈 속에서도 푸르름을 간직한 채 모진 추위를 이겨내는 것이 소나무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대장부 역시 언제나 한결같은 마음을 간직해서 모진 세파에 시달리더라도 그 마음이 변치않음을 노래하고 있다. 이 구절은 《논어(論語)》에서 공자가 “해가 추워진 연후에야 소나무와 측백나무가 뒤에 시드는 것을 알 수 있다.〔歲寒然後, 知松柏之後彫也〕”고 하여, 시절이 좋을 때는 모두가 대장부로 자처하기 때문에 누가 진정한 대장부인지 알 수 없지만 시절이 나쁘게 된 후에는 진정한 대장부와 자신의 영달을 위하여 대장부인 체하는 사람이 구별됨을 말한 것을 연상케한다.
3, 4 구 : 산의 모습이나 색깔은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도 변치 않지만 사람의 마음은 순식간에 변해 버릴 수 있음을 한(恨)하고 있다. 군자의 마음은 산과 같아 언제나 항심(恒心)을 유지할 수 있지만 소인의 마음은 세속의 인정에 따라 이리저리 변하기 쉽다. 이와 같이 조석으로 마음이 변하는 소인은 아무런 성취를 이룰 수 없고, 쓸모없는 사람이 되고 만다.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나 인의예지의 마음을 확충해서 마치 만고에 변하지 않는 강산과 같이 변함없는 마음을 간직해야 하는 것이다
2018-04-22 15:25:54
112.xxx.xxx.81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0
  예상문제(훈장) 훈음<총 200문항 중 45문항 출제>   한자신문   2018-08-02   545
99
  推句 30.細雨池中看(세우지중간)   한자신문   2018-04-23   670
98
  推句 29.野曠天低樹(야광천저수)   한자신문   2018-04-23   434
97
  推句 28.風窓燈易滅(풍창등이멸)   한자신문   2018-04-23   429
96
  推句 27.日暮蒼山遠(일모창산원)   한자신문   2018-04-23   622
95
  推句 26. 花落以前春(화락이전춘)   한자신문   2018-04-23   513
94
  推句 25. 人分千里外(인분천리외)   한자신문   2018-04-23   500
93
  推句 24. 歲去人頭白(세거인두백)   한자신문   2018-04-23   423
92
  推句 23. ;水月在手(국수월재수)   한자신문   2018-04-23   589
91
  推句 22. 花落憐不掃(화락련불소)   한자신문   2018-04-23   395
90
  推句 21. 洗硯魚呑墨(세연어탄묵)   한자신문   2018-04-23   454
89
  推句 20. 老人扶杖去(노인부장거)   한자신문   2018-04-22   346
88
  推句 19. 飮酒人顔赤(음주인안적   한자신문   2018-04-22   319
87
  推句 18. 耕田埋春色(전경매춘색)   한자신문   2018-04-22   373
86
  推句 17. 山靜似太古(산정사태고)   한자신문   2018-04-22   402
85
  推句 16. 江山萬古主(강산만고주)   한자신문   2018-04-22   503
84
  推句 15. 綠竹君子節(녹죽군자절)   한자신문   2018-04-22   444
83
  推句 14. 思家淸宵立(사가청소립)   한자신문   2018-04-22   439
82
  推句 13. 妻賢夫禍少(처현부화소)   한자신문   2018-04-22   403
81
  推句 12. 父母千年壽(부모천년수)   한자신문   2018-04-22   40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한자독해지도사 훈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