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독자자유기고
 자극
 닉네임 : 나루터  2021-03-03 10:34:16   조회: 34   
자극

며칠을 담백한 음식만 먹다가,
가끔 가다 한번씩 기름진 음식을 먹게 되면
모두들 달고 맛있어 한다.
하지만 그 단 음식도 매일 똑 같이 먹으면
질리고 물려서 젓가락이 가질 않는다.

더욱이 진한 맛의 음식은
사람의 비위를 상하게 하고 기름이 끼게 하여,
부족하니만 못하게 되기 쉽다.
우리가 매일 갈비찜을 먹지 않고 흰 밥을 먹는 까닭이다.

삶도 그러하지 않을까? 매일 매일이 신나는 모험이고,
경험해보지 못한 자극의 연속일 수는 없다.
평범한 나날들 속에 불시에 끼어드는
예상치 못한 일들이 삶의 윤활유가 될 수 있다.
매일 매일이 모험이라면
그것은 이미 전쟁이지 신나는 그 무엇일 수는 없다.
2021-03-03 10:34:16
125.xxx.xxx.116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
  이런 분이 대법원장이되야지   이근희   -   2021-03-04   28
4
  “저는 살만한데… 나라가 걱정”   김형석   -   2021-03-04   27
3
  자극   나루터   -   2021-03-03   34
2
  ♡너무나 감동적인 이야기♡   이근희   -   2021-03-03   15
1
  우리말 한자어   임정선   -   2021-03-03   2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