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기사 (전체 1,2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온고이지신] 孫子兵法 (17) 始計篇(시계편)
利而誘之하며, 亂而取之하며, 實而備之하며❏訓讀이이유지하며, 난이취지하며, 실이비지하며❏直解이(利)롭게 해서(而) 이(之)를 끌어내고(誘)어지럽개(亂) 해서(而) 이(之)를 취하고(取)(적이) 실(實) 하면(而) 이(之)를 대비
안종운   2020-05-04
[온고이지신] 孫子兵法 (16) 始計篇(시계편)
近而示之遠, 遠而示之近❏訓讀근하여도 이시지 원 하고원하여도 이시지 근하니라❏直解가까우(近) 면서도(而) 이에(之) 먼(遠)것처럼 보이고(示)멀(遠) 면서도(而) 이에(之) 가까운(近)것처럼 보인다(示)❏字解·近(근
안종운   2020-05-03
[온고이지신] 孫子兵法 (15) 始計篇(시계편)
用而示之不用(用하여도 而示之不用하고)❏直解(유능한)사람을 등용(用)하면(而) 등용하지 않은 것처럼(不用) 보여준다(示).❏字解用(용) 쓰다, 부리다 베풀다, 일하다, 등용하다 여기서는 등용하다.而(이) 말 이을 이, 순접(順接
안종운   2020-05-02
[시경·한시] 한시漢詩TV 38. 徐俯(서부, 北宋의 文人), 春游湖[춘유호]
봄날 杭州 西湖에서 노닐며 읊다.
안종운   2020-05-01
[온고이지신] 孫子兵法 (14) 始計篇(시계편)
故로 能하여도 而示之不能이요(고 능 이시지불능)❏直解그러므로 (故) 능하면서도(能) 능하지 못한 것처럼 보여라( 而示之不能) ❏字解故(고) 연고, 사유, 까닭.能(능) 능하다, 능히 할 수 있다.而(이) 말 이을 이. 역접접속
안종운   2020-05-01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87)一字千金[일자천금]
一字千金[일자천금] 《사기》 〈여불위열전(呂不韋列傳)〉一 : 한 일 字 : 글자 자 千 : 일천 천 金 : 쇠 금□풀이: 글자 한 자에 천금이라는 뜻 매우 빼어난 글자나 시문을 비유한 말. □구조: 一字↪千金•一字(한 일/글자 자)
안종운   2020-05-01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86)奇貨可居[기화가거]
史記列傳 故事(85)奇貨可居[기화가거] □《사기》 〈여불위열전(呂不韋列傳)〉奇 : 기이할 기 貨 : 재물 화 可 : 옳을 가 居 : 살 거□풀이: 진기한 물건은 사 둘만한 가치가 있다나중에 높은 값에 팔기 위해 진기한 물건을 사서 쌓아 둔다는 뜻으로,
안종운   2020-04-29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8話 送溫造處士序(송온조처사서) - 韓愈
천자께서 남면하고 천하를 다스릴 때에, 중임을 맡기고 능력을 믿을 만한 사람은 재상과 장수뿐이다. 재상이 조정에 인재를 등용하고, 장수가 천자를 위하여 막하에 문사와 무사를 등용한다면, 조정과 지방이 잘 다스려지기를 원하지 않는다 해도 잘 다스려지지
안종운   2020-04-27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37話 送石洪處士序(송석홍처사서)-韓愈
겨울에는 한벌의 갖옷만으로 지내고 여름에는 한 벌의 베옷만으로 지내며, 아침과 저녁으로 밥 한 그릇과 나물 한 그릇으로 끼니를 때우고, 한 방에 앉아 죄우에 도서를 싸하아놓고 지내고 있으며, 그와 도리에 대하여 고금의 일 가운데 합당했고 부당했음을 분
안종운   2020-04-26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85) 黑白顚倒[흑백전도]
黑白顚倒[흑백전도] ■《사기》 〈굴원가생열전(屈原賈生列傳)〉黑: 검을 흑 白: 흰 백 顚: 엎드러질 전 倒: 넘어질 도□풀이: 검은 것과 흰 것이 거꾸로 되었다옳고 그름이 뒤집히거나 그러한 상황을 야기하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이다. □구조: 黑白∥顚
안종운   2020-04-26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6話 送楊巨源少尹序(송양거원소윤서) 韓愈
저 나무는 내 션친께서 심은 것이고, 저기에 있는 물과 언덕은 내가 어렸을 때에 낚시질하고 놀던 것이다. 고향 사람들은 그를 더욱 공경하지 않느이가 없어서 자손들에게 훈계하기를 양후께서 그의 고향을 떠나지 않음을 본받으라고 할 것이니라. 공직에서 퇴직
안종운   2020-04-25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84)擧世皆濁[거세개탁]
擧: 들 거 世: 세상 세 皆: 다 개 濁: 흐릴 탁□출전《사기》 〈굴원가생열전〉 《고문진보후집》 〈어부사(漁父辭)〉 □풀이: 온 세상이 다 흐림. '지위고하(地位高下)를 막론하고 세상이 온통 혼탁하다.'는 뜻 온 세상이 혼탁한 가운데서 홀로 맑게 깨
안종운   2020-04-23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5話 (送孟東野序(송맹동야서) . 韓愈
하늘이 장차 그를 현달하게 허여 그로 하여금 국가의 성세를 드러낼것인가. 아니면 끝내 곤궁하게 생을 마치게 하여 그 자신의 불행을 드러낼 것인가는 알수가 없구나.만물이 그 평온한 생태를 얻지못하면 소리를 내게 되나니, 초목이 소리없이 있으면 바람이 흔
안종운   2020-04-23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4話 柳州羅池廟碑(유주나지묘비) 韓愈
자식은 아비의 가르침을 엄히 여겨 실천하고, 아내는 남편의 지시에 순종해서, 시집가고 장가들고 장례를 치르고 제사를 지냄에. 각기 조리에 맞는 법도가 있게 되었으며, 집 밖에 나가면 어른을 공경하고, 집안에 들어오면 서로 자애를 베풀고 효성을 다하였느
안종운   2020-04-21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3話 鰐魚文(악어문) 韓愈
천자의 명을 받아 이 땅을 지키고 백성들을 다스리는데, 악어 들이 사납게 눈을 부라리며 시내와 늪에 가만히 있지 못하고 온갖 짐승을 차지해 잡아 먹어 그몸을 사지우고 그 새끼들을 번식 시키며 자사에 대항하여 우두머리가 되기를 다툰다면 자사가 아무리 약
안종운   2020-04-19
[시경·한시] 한시漢詩TV 37. 高兆基(고조기, ), 山莊夜雨[산장야우]
고려 중기의 관료 문신 고조기 선생이 산장에 유숙하실 때 밤비에 대한 소회를 읊다.
안종운   2020-04-19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2話 進學解(진학해) 韓愈
현명한 재상이 인물을 등용함이 훌륭한 목수가 나무를 적재적소에 골라 쓰는 것과 같고, 훌륭한 의사는 좋은 약과 독약을 모두 비치했다가 필요할 때에 적절하게 쓴 것이다.학업은 부지런히 하면 정밀해지고 향락을 즐기면 거칠어지며, 행실은 사려깊게 처신하면
안종운   2020-04-18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1話 送窮文(송궁문) 韓愈
지혜 때문에 자신을 곤궁하게 히는 지궁 학문이 깊을 수록 자신을 곤궁하게 하는 학궁, 문장이 기묘해 질수록 자신을 곤궁하게 하는 문궁 천명을 따를수록 자신은 자신을 곤궁하게 하는 명궁, 뜻이 같은 사람을 벗으로 사귀려 할수록 자신을 곤궁하게 하는 교궁
안종운   2020-04-15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30話 쟁신론(쟁신론) 韓愈(한유)
존귀한 지위를 사양하고, 낮은 지위에 머물러야 한다.간쟁을 통하여 충신의 축출을 저지하고, 간신의 임용을 막아야 할 것이다. 성독 허인향 32. 爭臣論(쟁신론) 韓愈(한유) 迂齋(우재)가 말하였다. “이 편은 곧 경계하고 공격하는 문체이며 반문하는 문
안종운   2020-04-14
[시경·한시] 古文眞寶(고문진보) 29話 南海神廟碑(남해신묘비) 韓愈
남해신을 뫼는 사당 앞에 세운 비문으로, 광주자로 부임한 공규가 남해신에게 제사를 지성껏 행하여 백성들이 신의 도움을 받게 됬음과 백성에게 선정을 베푼 것을 찬양한 것이다백성에게 선정을 베푼것을 찬양한 비문. 성독 허인향
안종운   2020-04-1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