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기사 (전체 1,4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龍仁IL센터, 火災 弱者들에 消火器 341個 傳達...
용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이하 용인IL센터 센터장 김정태)는 용인시 관내 장애인과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한 부모가정 등 화재 취약가구에 소화기 341개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이날 소화기전달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장애인 250여 가구에는
안종운   2020-07-13
[사회] "모두 안녕" 故박원순 오늘 영결식…고향 창녕서 '영면'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지난 9일부터 닷새간 치러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장례 절차가 13일 발인, 영결식, 화장 등을 거쳐 마무리된다. 발인 이후에는 고인의 마지막을 기리는 '온라인 영결식'이 진행되며 고인의 유해
안창호   2020-07-13
[사회] 서울, 하루새 10名 追加 確診…관악구 累積 確診者 134명 '最多'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박정양 기자 = 서울 관악·강동·마포·동작·동대문·성북구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하루 사이 누적 확진자가 1426명으로 늘어났다. 관악구는 이날도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안종운   2020-07-12
[사회] 백선엽 將軍 이틀째 追慕 行列…保守·進步 나뉜 顯忠園 安葬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배상은 기자 =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6.25전쟁 영웅' 백선엽 예비역 대장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빈소를 찾은 야권 인사들은 장지(葬地) 문제를 꺼내며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이 아닌 서울현충
안종운   2020-07-12
[사회] 가세연, 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執行禁止 假處分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강용석 변호사 등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서울특별시장 기관장 금지 가처분' 신청을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가세연은 이날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
안종운   2020-07-12
[사회] 가세연, 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강용석 변호사 등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서울특별시장 기관장 금지 가처분' 신청을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가세연은 이날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
안종운   2020-07-12
[사회] 封套 대신 計座移替… '結婚式 온라인으로 마음 傳하기' 캠페인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결혼식 등 가족행사 시 '온라인으로 마음 전하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캠페인은 광주시·자치구 공무원은 물론 시민 모두를 대상
안종운   2020-07-12
[사회] 주호영 "노영민에 백선엽 서울顯忠園 安葬 要求…對答 없이 떠나"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원준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2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고(故) 백선엽 장군을 대전 국립현중원이 아닌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노 실장은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주 원
안종운   2020-07-12
[사회] 윤상현 "敎會 小모임까지 禁止? 너무 나갔다…敎會 逆差別 素地"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미래통합당 출신의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12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당국의 노고를 모르는 바 아니나 교회의 정규예배 이외의 소모임까지 금지한 것은 너무 나갔다"고 주장했다.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안종운   2020-07-12
[사회] 水枝區서 一家族 4名 코로나19 確診 判定
용인 수지에서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환자(용인-105~108번)로 등록됐다.용인시는 12일 수지구 상현동 심곡마을 광교힐스테이트 아파트에 거주하는 Dh군 일가족 4명이 전날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창호   2020-07-12
[사회] 統合 "'2次 加害' 深刻…被害者의 勇氣와 眞實 안묻히게 할것"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미래통합당은 12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피해자의 말에 한 번이라도 더 귀 기울이고, 살피고 배려하는 것, 그것이 여성 인권에 앞장서 온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길일 것"이라고 밝혔
안종운   2020-07-12
[사회] 통합 "'2차 가해' 심각…피해자의 용기와 진실 안묻히게 할것"(종합)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미래통합당은 12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피해자의 말에 한 번이라도 더 귀 기울이고, 살피고 배려하는 것, 그것이 여성 인권에 앞장서 온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길일 것"이라고 밝혔
안종운   2020-07-12
[사회] 故박원순 殯所 이튿날도 追慕行列…가세연은 '駐車場 '生中繼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서혜림 기자,한재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후에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빈소에는 각계각층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남인순 의원, 우원식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인사를 비롯해 이재
안종운   2020-07-11
[사회] 주호영 "백선엽 將軍, 顯忠院에 못 모시면 이게 나라인가"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1일 전날 별세한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을 애도하고, 백 장군의 서울국립현충원 안장 문제를 둘러싼 논란을 비판했다.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 장군이 6·25 전
안종운   2020-07-11
[사회] 안철수 "朴 市長 조문하지 않겠다…서울시 5日葬에 同意할 수 없어"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안종운   2020-07-11
[사회] 진중권의 '腹臟 터지는 時代를 살아 가는 法'…熱받지 마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요즘 세상 돌아가는 모양이 기가 막히다며 이러한 때 마음을 다치지 않고 살아가는 방법을 제시했다. 세상에서 조금 떨어져, 약간은 무감각하게 바라 보면서 마음의 평정심을 찾아라는 것으로 자신에
안종운   2020-07-11
[사회] "XX子息들" 박원순 疑惑에 激怒한 이해찬…與 "그러면 안됐다" 收拾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묻는 질문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이 대표는 10일 오후 박 시장의 빈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구가 이렇게
안종운   2020-07-11
[사회] 박원순市長 死亡' 서울市 別定職 公務員 21名 免職處理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그가 기용한 별정직 공무원 27명이 10일 당연퇴직 처리됐다. 이들은 대부분 정무직 공무원들로 시장실이 위치해 있는 '6층 사람들'로 불린다. 서울시에 따르면 당연퇴직 대상은 고한석 비서
안종운   2020-07-11
[사회] 하태경 "서울시 葬 自體가 2次加害…그 것도 國民稅金으로"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서울시측이 고(故)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 자체가 피해자(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다"며 멈출 것을 요구했다.이러한 가해행위를 국민세금으
안종운   2020-07-11
[사회] 民主, 박원순 告訴事件 "事實 確認되면 立場 낼것"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10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등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말을 아끼던 더불어민주당이 추후 사실관계 파악 가능성을 열어놨다.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사자의 명예' 등을
안종운   2020-07-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