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기사 (전체 1,4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XX子息들" 박원순 疑惑에 激怒한 이해찬…與 "그러면 안됐다" 收拾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묻는 질문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이 대표는 10일 오후 박 시장의 빈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구가 이렇게
안종운   2020-07-11
[사회] 박원순市長 死亡' 서울市 別定職 公務員 21名 免職處理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그가 기용한 별정직 공무원 27명이 10일 당연퇴직 처리됐다. 이들은 대부분 정무직 공무원들로 시장실이 위치해 있는 '6층 사람들'로 불린다. 서울시에 따르면 당연퇴직 대상은 고한석 비서
안종운   2020-07-11
[사회] 하태경 "서울시 葬 自體가 2次加害…그 것도 國民稅金으로"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서울시측이 고(故)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 자체가 피해자(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다"며 멈출 것을 요구했다.이러한 가해행위를 국민세금으
안종운   2020-07-11
[사회] 民主, 박원순 告訴事件 "事實 確認되면 立場 낼것"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10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등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말을 아끼던 더불어민주당이 추후 사실관계 파악 가능성을 열어놨다.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사자의 명예' 등을
안종운   2020-07-11
[사회] 박원순 殯所 찾은 政治權 人士…文大統領 "衝擊", 이낙연 '默默不答'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이준성 기자,유새슬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첫날인 10일 빈소에는 갑작스러운 소식을 듣고 찾아온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이날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명의
안종운   2020-07-11
[사회]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反對 靑國民請願 20만명 넘어…"家族葬 치러야"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정부나 청와대 관계자의 답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
안종운   2020-07-11
[사회] 不動産 實所有者 登記 8月5日부터 꼭 하세요
용인시는 8일 지난 1995년 6월 이전에 매매, 증여, 교환 등의 법률행위로 부동산을 사실상 양도 또는 상속받았으나 아직 소유권 보존등기를 하지 않은 시민은 8월5일부터 꼭 등기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대상 물건은 읍·면 지역의 모든 토지와 건물이다.
안창호   2020-07-10
[사회] 코로나19 克服 위한 希望일자리 求職者 5451名 募集
용인시는 10일 코로나19 위기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8~11월 한시적으로 공공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5451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감염병 여파로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일자리 구하기가 어려워지자 시민들의 생계 안정을 도우려는 것이다.모
안종운   2020-07-10
[사회] 오거돈에 박원순까지…서울·부산 補闕選擧 '板이 움직인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내년 4월 재보궐선거의 판이 커졌다. 대한민국 양대 도시인 서울과 부산시의 수장을 새로 선출해야 한다. 대선을 1년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전초전으로서 정치적 의미가 크다.박 시장의 임기는 20
안종운   2020-07-10
[사회] 市民運動家로 名聲, 大權 꿈꾸다…波瀾萬丈 生 끝낸 박원순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실종됐다 결국 숨진 채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3차례나 연달아 서울시장에 당선된 여권의 대선 주자 중 한 명이다.'국정의 축소판'으로 불리는 서울특별시정을 10년간 경험하고 지난 4월 총선에서 일명 '박원순계'로 불
안종운   2020-07-10
[사회] 박원순市長 서울大病院에 殯所…"葬禮 節次·方式 論議 中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오전 4시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안치됐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식장 현장에는 9일 저녁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졌을 무렵부터 대기 중이었던 취재진과 서울시
안종운   2020-07-10
[사회] 靑瓦臺·國會로 向하는 '김지은입니다'…안희정 弔問 '後暴風'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당일 도착합니다. 부디 책 선물을 잘 읽어주시기를."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의 저서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낸 이지은씨(37·여)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인증샷을 올리며 이같이
안종운   2020-07-10
[사회] 靑瓦臺·國會로 向하는 '김지은입니다'…안희정 弔問 '後暴風'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당일 도착합니다. 부디 책 선물을 잘 읽어주시기를."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의 저서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낸 이지은씨(37·여)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인증샷을 올리며 이같이
안종운   2020-07-10
[사회] 龍仁市, 코로나19 有功 統‧里長 35名에 表彰狀 授與
용인시는 9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쓴 통‧리장 35명에 표창장을 수여했다.수상자는 처인구 포곡읍 둔전2리 이주강 이장, 기흥구 신갈동 31통 조상희 통장, 수지구 풍덕천1동 3통 김상덕 통장 등 각 읍‧
안종운   2020-07-09
[사회]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人口 5萬名 넘었다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은 9일 주민등록 인구가 5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 인구 4만명을 돌파한 후 약 2년여만이다. 동은 이날 5만번째 주민이 된 김정희씨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증정하며 성복동 주민이 된 것을 환영했다. 김정희씨는
안창호   2020-07-09
[사회] 대동교 下部 自轉車道路·散策路 設置 15日 開通
용인시는 처인구 고림동 대동교 하부에 자전거도로와 산책로를 새로 설치해 15일 개통한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고림동과 양지면 일대 주민들은 횡단보도에서 기다리거나 교통사고를 걱정할 필요 없이 대대천과 경안천 산책로를 즐길 수 있게 됐다.양지면 일대에서
안창호   2020-07-09
[사회] 第31回 龍仁市 産業平和大賞 候補 推薦 接受
용인시는 산업평화 정착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한 개인·기업·단체에 시상하는 ‘제31회 용인시 산업평화대상’ 후보자를 8월5일까지 추천받는다고 밝혔다.시는 산업평화대상 조례에 따라 매년 △경영혁신 △기술개발 △근로협력 △지역사회공헌 등 4개 부문에 각
안종운   2020-07-09
[사회] 용인시 죽전2동, 新盆唐線 동천역 連結通路 步行 環境改善
용인시 수지구 죽전2동은 8일 용인과 성남의 경계에 있는 신분당선 동천역 연결통로 환경개선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이 연결통로는 이 일대 주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지나야 하는 곳으로 내부가 어둡고 노후해 지속적으로 민원이 발생했던 곳이다.이에
안종운   2020-07-08
[사회] [코로나 6個月-?] 災難支援金 效果 2주뿐…"더는 못버틴다" 自營業 悲鳴
[편집자주]인류사는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눠질 전망이다. 이전에도 전염병은 있었다. 그러나 본격적인 세계화 시대 이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처음이다. 세계 유일 초강대국 미국의 피해가 가장 큰 것을 비롯, 각국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안종운   2020-07-08
[사회] 北 非難·코로나 뚫고 迂餘曲折 끝 韓國 入國한 美 비건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나혜윤 기자,민선희 기자,김정근 기자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7일 2박 3일 간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한국에 입국했다. 그는 입국을 앞두고 북한의 반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안종운   2020-07-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