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기획특집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에스더(以斯帖 제6강)
최난규 국장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20  17:15: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최난규 국장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에스더(以斯帖 6)

 

6:1 時夜 王不得寢 命取歷代志畧 誦於王前

그날 밤 임금은 잠이 오지 않아 주요 사건을 기록하는 일지를 가져와서 읽게 하였다.

 

6:2 其中載云 守御門者 王之二宦官辟探 提列 謨欲弑亞哈隨魯王 末底改洩其事 使王知之.

그러자 어전지기들 가운데 크세르크세스 임금을 해치려 꾀하였던, 빅탄과 테레스라는 임금의 내시 둘을 모르도카이가 고발하였다는 기록이 발견되었다.

 

6:3 王問曰 末底改有此功 當日有何尊 榮爵位加之乎 侍王之臣僕曰 未得何賞

이 일로 해서 모르도카이에게 무슨 영예와 영광이 베풀어졌느냐?” 하고 임금이 묻자, 임금을 모시는 젊은 시종들이 그에게 아무것도 베풀어지지 않았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6:4/5 時哈曼適至王宮之外院 欲求王懸末底改於所立之木 王問曰 誰在院中 王之臣僕曰 哈曼立於院 王曰 可使之入

그러자 임금은 뜰에 누가 있느냐?” 하고 물었다. 때마침 하만이 자기가 세운 말뚝에 모르도카이를 매달기 위하여 임금께 청하려고 왕궁 바깥뜰에 들어섰다. 그래서 임금의 젊은 시종들이 그에게 하만이 뜰에 서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임금이 들어오게 하여라.” 하고 분부하였다.

 

6:6 哈曼入 王問之曰 王欲榮人當如何 哈曼意謂 王欲榮者 非我其誰

하만이 들어서자 임금이 그에게 임금이 영예롭게 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무엇을 베풀어야 하겠소?” 하고 묻자, 하만은 임금님께서 나 말고 누구에게 영예를 베풀고 싶어 하시랴?’ 하고 속으로 생각하였다.

6:7 遂奏王曰 王欲榮人

그래서 하만은 임금에게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6:8 可備王衣之朝服 王乘之御馬 王首戴之王冕

임금님께서 입으시던 어의와 임금님께서 타시던 말을 내오게 하시어 그 말의 머리에 왕관을 씌우게 하신 다음,

 

6:9 以服與馬付於王臣中最顯者 俾以服衣王所榮之人 又使之乘馬導之邑衢 宣告其前云 王所榮之人 待之如是

의복과 말을 임금님의 가장 고귀한 대신의 손에 들려 보내시어,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에게 입히고 그 말에 태워 성읍 광장을 돌게 하면서,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은 이렇게 된다.’ 하고 그 앞에서 외치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6:10 王命哈曼曰爾速取服與馬 循爾所言 行於坐御門之猶大人末底改 凡爾所言 勿少欠缺

그러자 임금이 하만에게 말하였다. “그대가 말한 대로, 어서 그 의복과 말을 내어다가 궁궐 대문에서 근무하는 유다인 모르도카이에게 그렇게 실행하시오. 그대가 말한 것 가운데에서 하나도 빠뜨리지 마시오.”

 

6:11 哈曼遂取服與馬 以服衣末底改 使之乘馬導之邑衢 宣告其前云 王所榮之人 待之如是

그래서 하만은 그 의복과 말을 내어다가, 모르도카이에게 의복을 입히고 그를 말에 태워 성읍 광장을 돌게 하면서,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은 이렇게 된다.” 하고 그 앞에서 외쳤다.

 

6;12 後 末底改 仍返御門 哈曼心憂首蒙 急歸其家

그런 다음 모르도카이는 궁궐 대문으로 돌아가고, 하만은 슬퍼하면서 머리를 감싼 채 급히 자기 집으로 갔다.

 

6:13 以所遇之事 告其妻西勒及其諸友 其智友及妻西勒曰 爾旣屈辱於末底改前 如彼果屬猶大族 爾必不勝能之 必取戾敗亡

하만은 아내 제레스와 자기의 모든 친구들에게 자기가 당한 일을 죄다 이야기하였다. 그러자 그의 고문들과 아내 제레스가 말하였다. “모르도카이가 유다족 출신이라면, 이제 그 앞에서 무너지기 시작한 대감은 그에게 대적할 수 없을뿐더러, 그 앞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

 

6:14 與言時 王之宦官至 請哈曼急赴以斯帖所設之筵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임금의 내시들이 들어와서 에스테르가 마련한 연회에 하만을 급히 데리고 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李在明, 大選候補 選出…"尊敬하는 文大統領 손잡고 就任式 立場"
2
'政權交替論'이 '政權再創出' 壓倒하는데 李在明은 왜 尹·洪과 薄氷일까
3
李洛淵側 '競選 不服'…支持者들 "四捨五入 撤回" 黨舍 示威
4
私的모임·營業時間 풀긴했는데…위드코로나까지 如前히 살얼음板
5
李俊錫 "2次 競選 結果 陰謀論에 警告…倫理委 回附해 嚴斷"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