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조성은 "김웅, 大檢에 告發狀 接受하라 해…尹·金 法的 訴訟할 것"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0  21:47: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10일 오후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라고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JTBC 캡쳐) 2021.9.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박주평 기자 =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이자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제가 대검찰청과 다른 수사기관에 (고발장 관련 자료를) 제출한 본인이 맞는다"고 말했다. 유력한 제보자로 거론됐던 그가 방송에 출연해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대검찰청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제출한 휴대전화와 USB, 텔레그램 캡쳐본 3매를 공개하면서 "원본들을 보여드리는 것이 가장 정확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스스로 제보자와 공익신고자임을 밝혔다.

'고발 사주' 의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하던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사건이다.

김 의원은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로부터 4월3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쳐 고발장을 전달받아 당에 건넨 '통로'로 지목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손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은 기억이 없다"며 제보자인 조 전 부위원장의 '조작 가능성'을 제시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에 "김 의원이 직접 전화해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라'고 말했다"며 김 의원이 당시 구체적인 행동 지시를 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 의원과의 대화는 2020년 4월3일이 첫 시작이었고 100장에 가까운 이미지 파일을 일방적으로 전송했다"며 "4월8일 고발장까지 전송한 후에 일반전화로 연결해서 (김 의원이) '대검 민원실에 접수하십쇼, 절대 중앙지검은 안됩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당시 손준성 검사의 신분에 대해 "너무 당연하게 (김웅) 후보자 캠프 사람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후 뉴스버스 기자와 연락을 주고받았고, 함께 당시 텔레그램 대화방을 살펴본 후에야 손 검사가 대검 고위직이라는 점을 깨달았다는 주장이다.

그는 실제 대검 민원실에 고발장을 접수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저희(선대위)가 일일이 모든 후보들의 요청을 다 받아줄 수 없었다"며 "고발이 필요한 사건이라면 충분히 공소시효가 남아서 선거기간 후에도 얼마든지 고발처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자신이 특정 후보의 대선캠프에 합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지난 수요일(8일) 두 분의 기자회견을 보고 법적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그 기자회견과 언론보도를 보면서 굉장히 황당하고 모욕을 당한다고 느꼈다"고 했다. 이어 "참여하지 않는 캠프에 가서 제가 참여하지 않는다고 확인해달라고 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분개했다.

그는 "검찰총장을 역임한 사람, 검찰 출신 국회의원이 할 수 없는 언행을 했기 때문에 반드시 형사적 조치와 민사소송액은 최고로 높은 정도의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별도로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도 함께 처리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李代表, 潛行 나흘만에 尹과 劇的 和解… 辭退說부터 蔚山會同까지
2
金鍾仁, 尹選對委 合流 合意 霧散…25日 '6本部長' 人選키로
3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1)
4
6日부터 首都圈 6名·非首都圈 8명만…식당·카페도 防疫패스
5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