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정치·행정
文大統領 支持率 14週 만에 40% 아래로…국민의힘 41.2% 最高値 更新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8  09:26: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얼미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 수치가 14주 만에 40%를 밑도는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를 받아 지난 12~15일까지 성인 남녀 2022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평가)를 조사해 18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39.2%(매우 잘함 22.5%, 잘하는 편 16.7%)가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조사에 비해 0.8%포인트(p) 하락한 수치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를 하회한 것은 6월 5주차 조사(38.0%) 이후 14주 만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Δ호남권(7.4%p↑) Δ부산·경남(2.4%p↑) Δ남성(3.1%p↑) Δ60대(4.3%p↑)·20대(3.3%p↑) Δ국민의당 지지층(3.4%p↑) Δ중도층(3.4%p↑)·진보층(2.0%p↑) Δ자영업(5.0%p↑)·무직(3.9%p↑)에서 상승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대장동 의혹' 관련 철저 수사를 발표하며 직접 진화 나섰지만 진보와 중도층 모두에서 약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리얼미터 제공) © 뉴스1


국민의힘(41.2%)과 더불어민주당(29.5%)의 지지율 격차도 11.7%p로 6월 3주(10.3%p) 이후 16주 만에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3주 만에 40%대를 회복했고 당 출범 후 지지율 최고치를 경신했다. 직전 최고치는 9월4주차의 40.5%였다.

반면 민주당은 6월 5주차 조사(29.6%) 이후 14주 만에 30%선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Δ부산·경남(12.3%p↑)·서울(4.3%p↑)·호남권(2.7%p↑) Δ남성(3.6%p↑) Δ50대(5.9%p↑)·70대 이상(5.7%p↑)·20대(1.7%p↑) Δ중도층(5.4%p↑)·진보층(3.0%p↑)에서 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서울(1.9%p↑)과 인천·경기(1.4%p↑), 50대(1.2%p↑), 가정주부(3.1%p↑)에서는 상승했지만 Δ호남권(13.9%p↓)·대구경북(4.5%p↓)·부산경남3.3%p↓) Δ남성(2.3%p↓) Δ60대(4.8%p↓)·40대(3.8%p↓)·20대(3.3%p↓) Δ중도층(3.5%p↓)·진보층(1.5%p↓)에서 하락했다.

배 수석위원은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 후보가 4강으로 압축되면서 관심이 고조됐다"며 "특검 카드로 여권을 압박했지만 보수층에선 약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대선 후보 선출 '컨벤션 효과'를 기대했지만 송영길 대표의 '일베 발언' 등으로 지지율 반전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5.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허경영 '나 이런 사람이야'…이재명·윤석열과 YS追慕式서 1열에 나란히
2
김종인 "冷靜해져야" 尹 "親疏아냐"…이견 속 김한길側 '不快'
3
金鍾仁, 尹選對委 合流 合意 霧散…25日 '6本部長' 人選키로
4
김병준·김한길 迎入 異見…金 "冷靜해져야" 尹 "親疏 關係 아냐"
5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