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元喜龍 '李在明 소시오패스' 謝過 拒否…與圈 "憤怒調節 障礙인가"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24  16:53: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지난 23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부인의 '소시오패스' 발언을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 현근택 변호사와 설전을 벌인 것과 관련해 여권 의원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반면 원 후보는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이 '공적인 영역'이라고 맞섰다.

당내 경선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를 도왔던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원 후보는 분노조절장애인가"라며 "과도한 액션도 정치인가. 대통령 하겠다고 나선 공인이 공개석상에서 보이는 모습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대통령을 하겠다는 분이 이런 분노조절장애라면 곤란하다"며 "자리를 피해달라는 제작진의 권유를 수용해서 현 변호사는 자리를 피했는데 비어있는 자리에 저렇게 소리 지르면서 삿대질하는 것은 분노조절장애가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열린민주당도 원 후보의 태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강민정 원내대표는 "의사 윤리를 위반하고 무진료 진단을 공개한 아내를 지키는 것이 무슨 노무현 (대선 당시) 후보의 아내 발언급이라고 착각하는 모양"이라며 "상대방이 자리를 뜬 빈 의자에 대고 소리소리 지르고 삿대질하던 장면에서는 보는 내가 멘붕(멘탈붕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원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신과 의사, 심리학자의 분석 글들은 지금도 검색하면 여러 글이 넘쳐난다"며 "그러나 당시 아무도 제재하지 않았다"고 맞섰다.

이어 "대통령과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들에게는 정신 건강조차도 사적영역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이 돼서도 합당하지 않은 이유로 국민들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면, 국민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 이런 모든 검증 과정들이 불편하고, 불만이면 대통령 선거에 안 나오면 된다"고 비판했다.

앞서 원 후보의 부인이자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는 지난 20일 한 매체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지사에 대해 "정신과적으로 볼 때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성격장애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원 후보와 이 후보 캠프 대변인이었던 현근택 변호사가 지난 23일 MBC라디오 생방송 중 충돌했다. 현 변호사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허위사실 공표 등 법적 조치를 경고하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원 후보는 이 후보의 정신 감정을 해보자고 맞섰다.

두 사람은 입씨름을 벌이다 결국 서로 고성을 내지르고 자리를 이탈했고 이후 원 후보는 자리로 돌아왔지만 현 변호사는 돌아오지 않았다. 원 후보는 빈자리에 삿대질을 하며 "제 일은 모르지만 제 아내를 이렇게 허위 선동범으로 몰고. 고발하시라. 구속시키라"면서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발언하겠습니까, 어디"라고 고성을 질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허경영 '나 이런 사람이야'…이재명·윤석열과 YS追慕式서 1열에 나란히
2
김종인 "冷靜해져야" 尹 "親疏아냐"…이견 속 김한길側 '不快'
3
金鍾仁, 尹選對委 合流 合意 霧散…25日 '6本部長' 人選키로
4
김병준·김한길 迎入 異見…金 "冷靜해져야" 尹 "親疏 關係 아냐"
5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