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온고이지신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5)新沐者는 必彈冠하고 新浴者는 必振衣니라.
최문경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01  17:41:33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최문경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新沐者는 必彈冠하고 新浴者는 必振衣니라.

[독음] 신목자 필탄관 신욕자 필진의
[출전] 고문진보(古文眞寶)-굴원(屈原)의 어부사(漁父辭)

[해석]새로 머리를 감은 사람은 반드시 관을 털어서 쓰고
새로 목욕을 한 사람은 반드시 옷을 털어서 입는다.

□字義
•新(새 신) 새롭게
•沐(머리 감을 목) 머리를 감다.
•者(사람 자) ~하는 사람. 불완전 명사로 新沐을 받아 주어가 됨
•必(반드시 필) 틀림없이 꼭.
•彈(탄알 탄) 여기서는 ‘튕기다’ 갓을 튕겨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다.
•冠(갓 관) 어른이 된 남자가 머리에 쓰던 의관의 하나
•浴(목욕할 욕) 몸을 씻다.
•振(떨칠 진) 옷을 털다
•衣(옷 의) 웃옷이다.

▣도움말: 굴원(屈原- BC 343경 ~ 289경)은 초나라 정치가이며 시인이다.
※이 구절은 어부사의 지은이 굴원이 어부에게 답한 말이다.
초췌한 굴원이 자신만 홀로 깨어있어서 추방당했다고 하자 어부가 말하기를 세속이 더러우면 더러운 데로 시류에 따라 살라고 하면서 너무 고상하게 행동하지 말라고 하니 굴원이 말하기를 나는 죽을지언정 깨끗한 몸으로 세속의 부패한 사람들과 타협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늘 자신을 돌아보는 청렴결백한 선비정신을 말한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단풍(丹楓)나무
2
김건희 錄取錄…류근 "MBC 뻘짓, 利敵行爲"· 정철승 "당한 건 서울의 소리"
3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55)
4
"放送보고 팬 됐다"…김건희 팬카페 會員 470%↑ 뜻밖의 '팬덤 벼락'
5
古典속의 삶의 智慧-古典名文(5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