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다섯 손가락 엄지,검지,中指,藥指,小指의 싸움이야기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22  15:26: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섯 손가락이 모여  自己가 最高라고 하며 言爭을 합니다.
다섯 손가락은  오순도순 모여 살며 서로 사이좋게 지내며 모든일,世上事 돌아 가는 일까지도 議論하고 도와가면 살았습니다.

그런데 뭐 때문에 틀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다섯 손가락은 서로 自己가 最高라며 싸우기 始作했고 서로를 誹謗하기에 이른다.

果然 무슨일이 있기에 그렇게 죽자 살자!  형님 아우 하며 서로 尊重해주고 그렇게 남부럽지 않게 呼兄 呼弟 하면서 사이좋게 지내 왔는데  무슨일 때문에 싸움이 일어난 것 일까요?

그 事緣이나 들어 봅시다.

엄지. 엄지가 제일 먼저 말을 꺼냈습니다.
우리들 中에는 내가 제일 잘 났어!   내가 最高야!  엄지 손가락은 큰 소리로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 나를 最高 로 멋지다고 생각 한다구!

원 더풀 할 때도 네 손가락은 접고 엄지만 치켜 세우자나!!!
나는 最高야 할 때도 쓰여 지니깐!  내가 最高야!
손 圖章 찍을때도 내 손으로 찍고, 그러니 다섯 손가락 中엔 當然 내가 第一 重要한 엄지 손가락이야 !!

검지. 이를 듣고 있던 검지손가락이 말했습니다.
이봐요!  무슨 소리 하시는 겁니까?  내가 第一 重要한 손가락이지!   飛行機 날아 갈 때도 내 손으로 가리키고! 무었을 가리킬 땐 반드시 내 손으로 가리키지!

그 뿐인가 콧 구멍을 시원하게 淸掃 할 때 어느 손으로 하냐? 내가 없으면 모든 일이 안돼!!!
그리고 남의 잘 못을 指摘 할 때나 辱 하려고 삿대질 할 때 내가 하잖아!!!    내가 最高지 !!

중지. 가만 말을 듣고 있던 中指가 끼어 들며 말했습니다
무슨 말들을 그리 섭섭하게 하십니까!
모두들 내 앞에 一列로 서보세요!  一列로 서자 中指가 누가 제일 큼니까 재 봅시다. 그리고 꿀밤을 때릴 때도 어떤 손으로 때리나요! 내가 最高지요!

약지.藥指가 듣고 있다가 비웃으며 살포시 말을 하기 始作 했습니다.
야!   너희들 내 손에 끼워져 있는 斑指 안 보이냐?   사람들이 結婚할 때 그 所重한 斑指를 어느 손가락에 끼워주냐!   斑指는 반드시 내 손가락에 끼는거야!
사람들이 내 손가락이 제일 아름다우니깐 나에게 끼워주지 그러니 내가 最高야!

갑자기 새끼 손가락도 질세라 한 말 던졌습니다.
愛指,小指 여보세요!  내가 제일 작다고 우습게 생각 하나본데 !   사람들이 約束을 할 때 어느 손가락 으로 합니까? 내가 없다면 어떻게 約束을 하겠어요.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 愛人을 표현 할 때에도 나를 使用 하잖아! 그러니 다섯 손가락 中에 當然 내가 最高지!!

이렇게 다섯 손가락들은 繼續해서 自己가 잘났다고 싸우기만 하고 있습니다.

그러자 손바닥이 어이 없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손바닥 그만들 하세요 손바닥이 한 말 하였습니다.

當身들은 모두 없어서는 안 될 重要한 손가락 들이야 !
너희들중 하나라도 없다면 다섯 손가락 이라고 부르겠냐?
무었 보다고 重要한건 너희들이 내 몸에 모두가 붙어 있다는 거야 !!
그러니 내가 없으면 너희도 없고 너희들이 없으면 結局은 나도 必要없지 않겠냐?

그러니 이젠 그만들 싸우고 서로 和解 해라!!! 그러는게 좋겠지 !!
이 이야기를 들은 손가락 들은 할 말이 없었고 자기가 잘 났다고 한일들을 미안해 하였다고 한다.
다섯 손가락은 서로 미안해 !!! 아니야 내가 미안해 하며 손가락들끼리 서로 和解 하고 다시는 싸우지 않고 지냈다는 口演 童話 이야기입니다.

요즈음 景氣가 나빠 장사도 안되고 땅도 안팔리고 뭐 잘 되는 일이 없습니다.
盆唐地域에서 일어 나고 있는 아파트 分讓 景氣가 龍仁에도 확 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손 바닥이 없으면 손가락이 있을수 없는 일이다!!
다섯 손가락이야기의 敎訓에서 주듯이 이런 어려운 때 일수록 모두가 조금씩 讓步 하면서 昨今의 險難한 世波를 힘을 모아 혜쳐 나가야지 않나 敢히 생각합니다!

鯨戰蝦死(경전하사)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다는 俗談이죠!
强한者들끼리 싸우는 통에 아무 相關도 없는 弱한 자가 中間에 끼어 被害를 입게됨을 이르는 말이다.

蝦戰鯨死(하전경사)   새우 싸움에 고래등 터진다는 위 俗談과 對稱되는 깊이 있는 말이죠 !!!
아랫 사람들이 저지른  잘못으로 因해  윗 사람이 被害를 입음을 比喩的으로 이르는 말 입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民 53.6% "加德島 特別法, 잘못됐다"…PK도 54% '잘못된 일'
2
윤석열 "中搜廳, 民主主義 허울 쓴 法治抹殺…職 걸겠다"
3
野 "윤석열 만날 時間 있을 것…힘 합쳐 法治 지키겠다"
4
與野 뭉친 加德島特別法 181票 可決…TK는 "慨歎" 우르르 反對票
5
正義黨 "加德島特別法 制定, 希望拷問만 延長하는 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