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온고이지신
古典속의 삶의 智慧 - 採薇歌(채미가)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0  05:55:04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안종운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古典속의 삶의 智慧 - 採薇歌(채미가)
採 : 캘 채 薇 : 고비 미 歌 : 노래 가

<풀이> 고비를 캐는 노래. 곧 節義之士의 노래

주나라 무왕 때,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있었다. 이들은 고죽군(孤竹君)의 아들이다.

고죽군은 숙제에게 왕위를 주려 했으나, 숙제는 형을 제치고 아버지의 뒤를 잇는다는 것은 예에 어긋난다하여 형에게 사양하였고, 형은 또 선친의 유지에 어긋나는 일은 할 수 없다 하여 사양하였다.

그리고는 피신하니 숙제도 형의 뒤를 따라 나라를 떠났다. 이들은 仁德으로 이름 높은 주문왕을 찾아갔으나 이미 작고한 후였다.

그 때 文王의 뒤를 이은 武王이 은의 주왕을 치려고 군사를 일으켰다. 이를 보고 백이, 숙제는 출전하는 무왕의 말고삐를 잡고 간하였다.

부왕이 돌아가신지 얼마되지 않은 지금 시점에서 제사를 지내지 않고 전진에 나가는 것의 불효이며, 또한 주왕은 당신의 주군인데 임금을 죽임은 仁이 아니라고 만류하였다.

그러나 무왕은 대군을 끌고 나가 은을 무찔렀다.

이에 백이, 숙제는 주에 살면서 곡식을 먹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 하고 수양산에 들어가 고비(薇)를 뜯어 먹으며 연명했다.

굶어 죽을 무렵 다음과 같은 노래를 지어 불렀다.

저 서산에 오름이여 고비를 뜯음이로다.
사나이로서 사나움을 바꿈이여 그 비(非)를 모르는구나.
신농(神農), 우(虞), 하(夏)가 홀연히 몰함이여 나는 어디로 갈꼬.
아, 슬프다 가련다 목숨이 쇠하였구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美항모 찾은 국방장관 "北 핵 사용 기도한다면 압도적 대응"[영상]
2
"외교참사 삼진 아웃" vs "애초 욕설 아예 없었다"[영상]
3
李相逸 龍仁特例市長, 고기교 交通不便 解消의 길 뚫었다
4
“龍仁의 가을밤, 28日 클래식 旋律에 醉해보세요”
5
새바람 龍仁이 분다, 京畿道 生活體育 兩大 大會 채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