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夢幻泡影(몽환포영)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5  12:27: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소도 사람도 잃어 버린 싱태 모두가 공(空)함을 깨닫는 텅빈 원으로 표시한 심우도의 한장면(人牛見忘)
(꿈 몽)    夕(저녁 석)이 의미 부이이고 瞢(어두울 몽)의 생략된 모습이 소리부로 밤에 몽롱하게 꾸는 꿈을 뜻한다.
(헛보일 환)    幺(작을 요) 가는 실처럼 힘없이 가물가물 흔들린다(㇆)는 데서‘헛보이다’또는 사람의 눈을 현란하게 하여 다시 ‘허상, 속이다’의 뜻이된 자이다.
(거품 포)    水(물 수)가 의미부이고 包(쌀 포)가 소리부로 점막에 둘러 쌓여 동그랗게 만들어진 물거품을 말한다.
(그림자 영)    彡(터럭 삼)이 의미부이고 景(볕 경)이 소리부로 태양의 강렬한 빛에 의해 비치는 높은 집들의 그림자를 형상화 한 자이다.

夢幻泡影(몽환포영)을 한마디로 풀이하면 꿈과 허깨비, 거품과 그림자 즉 인생의 헛되고 덧없음을 이야기 한 말이다.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이른바 약칭(略稱)하여 금강경(金剛經)이라고 한다. 한 마디로 말해 그 경전(經典)속의 진리(眞理)의 단단함이 다이아몬드처럼 변(變)하지않는 소중(所重)한 경전이라 할 수있다. 경전에 '사여게(四如偈)'란 말씀이 있다. 
 
一切有爲法 (일체유위법) 이세상의 모든 일체의 유위법은
如夢幻泡影 (여몽환포영) 꿈과 환상이요, 거품과 그림자와 같다.

如夢幻泡影 (여로역여전) 해가 뜨면 사라지는 이슬 같고 번개 같나니,
應作如是觀 (응작여시관) 응당 이 세상사는 이렇게 보는것이 마땅하다.

현실(現實)을 직시(直視) 해볼 때 꿈은 영원히 간직해 보고 싶지만 꿈은 깨면 그만이요. 환상(幻想)은 분명히 있었는데 내가 그것을 잡으려고 하면 잡으려면 없는 것이다. 거품도 잠깐만에 생겨 났다가 바로 없어 지는 것이 물거품인 것이다.  그림자는 해바라기처럼 해를 따라 돌며 여기저기에 생겼다가 없어진다.  이슬 또한 해가 뜨는 즉시(卽時) 마르고 번개는 눈 깜박할 사이에 사라진다.

나에게 가장 소중(所重)하다고 여겼던 재물(財物)이나 권세(權勢)도 하는 한갓 꿈이요, 환상(幻想)이요, 물거품이요, 그림자 즉(卽) 몽환포영(夢幻泡影)에 지나지 않는다. 이 세상사 유위(有爲)와 작위(作爲)의 길을 버리고 함이없는 삶을 살라고 하는 가르침이다.

지방자치단체장(地方自治團體長)에서 부터 대통령(大統領)에게 이르기 까지 뇌물(賂物) 관련비리등(關聯非理等)으로 연루(連累)되어 영어(囹圄)의 몸이 되고 결국(結局)에는 씻지 못할 누를 저지른 사태(事態)가 늘 우리 주변(周邊)에 있어 왔다.

여느 지방자치단체(地方自治團體)에서는 단 한명(名)도 각종(各種) 비리(非理)로 연루되 재판(裁判)을 받지 않은 시장(市長)이 없을 정도(程度)로 비리에 얼룩 되고 있다. 더구나 온가족(家族)이 비리에 연루되어 그 중에는 아직도 영어(囹圄)에 몸이 되어 죄(罪)값을 치루고 있는 실정(實情)이다.

역대(歷代) 대통령(大統領) 또한 수천억(數千億)씩 아니면 각종(各種) 편법(便法)으로 비영리(非營利) 재단(財團)을 만들어 재산(財産)을 형성(形成)을 하고 그 가족(家族)들은 뇌물(賂物) 수금원(收金員)이란 말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모 지역 도지사(道知事)는 뇌물 먹고 자살(自殺)한 대통령이라고 서슴없이 막말로 촌평(寸評) 하기도 한다.

요즈음 대통령 탄핵(彈劾)이 막다른 곳으로 치닫고 있다. 정치인(政治人)들이 합세(合勢)해 오늘을 정점(頂點)으로 촛불과 태극기(太極旗) 집회(集會)가 극한(極限) 대결(對決) 양상(樣相)을 보이고 있다.

우리는 대통령 탄핵(彈劾)이 중요(重要)한 것이 아니다. 인용(引用)이 되든 아니면, 기각(棄却)이 되든 그 이후(以後)의 양극화(兩極化)된 국론(國論) 분열(分裂)이 더 심각한 문제(問題)인 것이다.

모두가 집착(執着)을 버려야 한다.
여당(與黨)의 지도자(指導者)도 야당(野黨)의 지도자도 모두 집착을 버리고 내려 놔야 한다. 그래야만 이 나라가 살 길이고 국민(國民) 통합(統合)이 이루는 길인 것이다.

대통령(大統領)도 집착(執着)을 버려야 한다.
비록 개인적(個人的)인 사견(私見)이지만 박근혜(朴槿惠) 대통령께서도 대통령 자리에 연연(戀戀)하지 말고 탄핵(彈劾)에 관계없이 사퇴(辭退) 시기와 대선등(大選等) 향후(向後) 정치(政治) 일정(日程)을 밝혀야 한다.

여하의 헌재에 결부하지 말고 본인(本人)의 정무적 판단을 명약관화(明若觀火)하게 밝히는 것이 대 국민 통합(統合)을 이루는 길이라고 감히 제언(提言) 한다.

오늘 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탄핵 선고 이전에 입장을 밝혀야 한다.  예로 부터 왕이나 대통령(大統領)은 하늘이 낸 다고 했으니, 물러 나는 것 또한 하늘의 뜻에 따라 과감(果敢)하게 집착(執着)을 버리고 국민(國民) 통합(統合)의 길을 가야야 할 책무(責務) 또한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勿論) 인간사(人間事) 새옹지마(塞翁之馬)라고 했다. 다음주(週)에 내려질 판결(判決)은 독이 될지 약이 될지 그 누구도 모른다.

그렇다. 모든 것이 꿈과 허깨비고 물거품과 그림자에 불과(不過)한 것이며, 이슬방울이나 번개와도 같은 것이다. 몽환포영(夢幻泡影)의 게송(偈頌)을 다시 한번 마음에 새기고 누구나 세상을 살아 가는데 모든 집착(執着)을 버려야 할 것이다.

자고나면 모두가 꿈인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솔향기
살아감에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함에 쓰디쓴 과오를 범하게 되겠지요.
(2017-03-11 20:57:2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근인기기사
1
國民 53.6% "加德島 特別法, 잘못됐다"…PK도 54% '잘못된 일'
2
윤석열 "中搜廳, 民主主義 허울 쓴 法治抹殺…職 걸겠다"
3
與野 뭉친 加德島特別法 181票 可決…TK는 "慨歎" 우르르 反對票
4
正義黨 "加德島特別法 制定, 希望拷問만 延長하는 쇼"
5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사무엘하(撤母耳下) 제16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