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자성어
'고사성어' (76) 백미(白眉)
안종운  |  ahnjw4555@hanja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2:32:46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안종운  ahnjw4555@hanja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白:흰 백. 眉:눈썹 미
.

[출전]《三國志》〈蜀志 馬良傳〉
흰 눈썹[白眉]을 가진 사람이 가장 뛰어났다는 뜻. 곧 ① 형제 중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 ② 여럿 중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이나 물건을 일컫는 말.

천하가 위(魏)‧오(吳)‧촉(蜀)의 세 나라로 나뉘어 서로 패권을 다투던 삼국 시대의 일이다.

유비(劉備)의 촉나라에 문무(文武)를 겸비한 마량(馬良)이라는 이름난 참모[후에 시중(侍中)이 됨]가 있었다.

그는 제갈량[諸葛亮:자는 공명(孔明)]과 문경지교(刎頸之交)를 맺은 사이로, 한번은 세 치[三寸]의 혀 하나로 남쪽 변방의 흉포한 오랑캐의 한 무리를 모두 부하로 삼는데 성공했을 정도로 덕성(德性)과 지모(智謀)가 뛰어난 인물이었다.

오형제 중 맏이인 마량은 태어날 때부터 눈썹에 흰 털이 섞여 있었다. 그래서 그는 고향 사람들로부터 ‘백미(白眉)’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들 오형제는 ‘읍참마속(泣斬馬謖)’으로 유명한 마속을 포함하여 모두 재주가 비범했는데 그 중에서도 마량이 가장 뛰어났다.

그래서 사람들은 마 씨(馬氏)네 오형제 중에서 ‘백미’가 가장 뛰어났다며 마량을 특히 칭송해 마지않았다.

이 때부터 ‘백미’란 같은 부류의 여럿 중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이나 물건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京畿道敎育廳, 2024年度 第2回 檢定考試 應試願書 接受
2
龍仁特例市, ‘第42回 大韓民國演劇祭 龍仁’ 오는 28日 華麗한 開幕
3
龍仁特例市, 龍仁투어패스 加盟店 常時 募集
4
무더운 熱氣 克服! 바람과 함께하는 시원한 福祉館 콘서트!
5
李相逸 龍仁特例市長, “우리가 어떤 人間이 될지는 우리의 意志가 어떤 選擇을 하느냐에 달렸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