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시경·한시
推句 30.細雨池中看(세우지중간)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6  21:28: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1 2 3 4 5
細雨池中看(세우지중간)이요
1 2 3 4 5
微風木末知(미풍목말지) 라

1 2 3 5 4
花笑聲未聽(화소성미청)이요
1 2 3 5 4
鳥啼淚難看(조제루난간)이라

<해 석>
가랑비는 못 가운데서 볼 수가 있고
산들바람은 나무 끝에서 알 수 있다네.

꽃은 웃어도 소리는 들리지 않고
새는 울어도 눈물은 보기 어려워.

<字 解>
[細] 糸 총11획, 가늘 세; 細雨, 纖細.

[池]水 총6획, 못 지; 池沼, 硯池.

[看]目 총9획, 볼 간; 看過, 坐看.

[微]彳 총13획, 작을 미; 微物, 隱微.

[末]木 총5획, 끝 말; 末端, 結末.

[知]矢 총8획, 알 지; 知道, 致知.

[笑]竹 총10획, 웃을 소; 笑談, 爆笑.

[聲]耳 총17획, 소리 성; 聲量, 歌聲.

[未]木 총5획, 아닐 미; 未來, 未達.

[聽]耳 총22획, 들을 청; 聽衆, 視聽.

[啼]口 총12획, 울 제; 啼泣, 悲啼.

[淚]水 총11획, 눈물 루; 淚痕, 衆淚.

<감 상>
1, 2 구 : 아주 가늘게 내리는 가랑비와 미세하게 부는 산들바람은 실내에서는 알 수도 없고 느낄 수도 없다. 하지만 끊임없이 동그랗게 퍼지는 연못의 파문을 보면 비가 내리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살랑살랑 흔들리는 나무 가지에서 바람이 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 4 구 : 꽃이 웃는다고 표현하더라도 사람처럼 웃는 것이 아니므로 꽃의 웃음소리는 들을 수 없고, 새가 운다고 표현하더라도 역시 새의 눈물은 볼 수 없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시민(市民)과 약속(約束)한 정책(政策) 실현(實現)하는 첫 해 될 것”
2
추억(追憶)의 교실(敎室)과 함께 청춘(靑春)으로 돌아가요!
3
용인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장‘특별상(特別賞)’수상(受賞)
4
처인노인복지관, 2018년 노인(老人)일자리 경기도지사 표창수상
5
멈출 줄 모르는 ‘열정(熱情)’, 멋있는 인생(人生)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