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트럼프-시진핑 2月 頂上會談 不發, 美證市 急落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8  06:54: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3월2일까지 정상회담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 CNBC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경제의 ‘구조적 변화’ 등 핵심 쟁점을 놓고 양국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무역분쟁 타결이 좌초 위기에 놓인 것.

이 같은 소식에 이날 뉴욕증시는 일제히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220.77포인트(0.87%) 하락한 2만5169포인트를, S&P500지수는 0.94%, 나스닥은 1.2% 각각 급락했다.

CNBC는 익명을 요구한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국의 대중 추가관세 부과 유예시한인 3월2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전했다.

앞서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달 말 자국의 휴양지 하이난성에서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해 왔다. 이에 따라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로 하이난성 미중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기대됐었다.

그러나 최근 양국간 실무협상 과정에서 중국의 지식재산권 절취 및 도용과 중국시장 개방 등 구조적 변화 문제 등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차가 확인되면서 논의가 난항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언젠가 두 정상은 만날 것이다.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말해온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멀다"고 말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은 시기적으로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연계될 것으로 전망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북핵 문제 해결 등을 위한 2차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에 따라 외신들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베트남 또는 하이난 성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무역협상 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해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1회 聖經漢字. 독해지도사(訓長) 시험 시행예고
2
성경한자 독해능력시험 초단 선정 한자(100자)
3
‘사랑의 열차(列車)’ 68일간 16억(億)7천만(千萬)원 모금(募金)
4
칡 넝쿨이 뻗어감이여! (葛覃2장)
5
蓬生麻中이면 不扶自直이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