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노벨상 후보서 性醜行犯 指目된 고은…이번주 運命 갈린다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0  06:53: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고은 시인. 2017.11.10/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여성 문인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고은 시인(86)의 "허위사실"이라는 주장에 대해 법원이 이번주 첫 판단을 내린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이상윤)는 오는 15일 오후 2시 고 시인이 최영미 시인과 언론사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한 선고기일을 연다.

최 시인은 2017년 9월 한 인문교양 계간지에 고 시인을 암시하는 원로문인의 성추행 행적을 언급한 '괴물'이라는 제목의 시를 실었다. 이후 최 시인은 방송 뉴스에 출연해 성추행이 상습적이었고, 고 시인이 바지 지퍼를 열고 만져달라고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첫 한국인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매년 거론되던 고 시인이었기에 파장이 컸다. 고 시인의 삶과 문학을 조명한 서울도서관 전시공간이 철거됐고, 고은문학관 건립 계획도 무산됐다. 고 시인은 한국작가회의 상임고문, 카이스트 석좌교수 등 모든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고 시인은 최 시인과 자신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박진성 시인, 이들의 폭로를 보도한 언론사 등을 상대로 10억7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양측의 주장은 크게 엇갈렸다. 고 시인 측은 과거 성추행이 있었다는 술자리의 참석자를 증인으로 불러 "그렇게 충격적인 걸 봤다면 소문이 다 났을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 최 시인 측은 '괴물'을 실은 계간지 편집장에 대해 "고 시인이 주례를 섰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지만, 최 시인의 시가 사실이라고 보고 게재했다"고 강조했다.

고 시인 측은 성추행을 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는데도 최 시인 등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입장이다. 최종 변론에서 고 시인 측 대리인은 "(최 시인은) 성추행의 구체성에 대한 최소한의 소명도 없다"며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최 시인 측은 "고 시인 측이 내세운 증인들은 고 시인의 자위행위가 없었다고 부인하지만, 당시 사진을 제시하며 묻자 (참석한) 여자 문인의 이름을 아무도 대지 못하는 걸 보면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변론기일마다 직접 참석한 최 시인도 "제 눈으로 똑똑히 보고 들었다"며 "이번 사건은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많은 여성과 이 땅에 사는 여성들의 미래가 걸려있다"고 강조했다.

'미투(MeToo) 운동'으로 성추행·성폭행 등 의혹이 제기된 문화예술계 인사는 고 시인을 비롯해 이윤택 전 연희거리단패 예술감독, 영화감독 김기덕씨, 배우 조민기씨(사망), 조재현씨 등이 있다. 이 전 감독은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2심 재판 중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耳 不聞人之非, 目 不視人之短, 口 不言人之過라야 庶幾君子니라
2
‘펫티켓 페스티벌’ 2만여명(萬餘名) 몰리며 성황(盛況)
3
婚娶而論財는 夷虜之道也라
4
歲寒然後에 知松柏之後彫也라
5
용인시-수원시 행정구역(行政區域) 경계조정(境界調整) 협약 체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