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시경·한시
칡 넝쿨이 뻗어 감이여 ! (갈담 3장)시경 국풍 周南 제2편 葛覃三章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0  22:47: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시경 국풍  周南 제2편 葛覃三章(갈담3장)

言告師氏하여 言告言歸호라 薄汚我私며 薄澣我衣니
害澣害否오 歸寧父母하리라
(賦)

[독음]
언고사씨 언고언귀
박오아사 박한아의
할한할부 귀녕부모 (부)

   
 

[해석]
사씨에게 고해서
친정에 갈것을 고하게 하노라
잠깐 내 평상복을 빨며
잠깐 내 예복을 빠니
무얼 빨고 무얼 빨지 않으리오
돌아가 부모에게 문안하리라

[字義]
言(언) : 사룀이다.
師(사) : 여스승이다.
薄(박) : 잠깐과 같음이다.
汚(오) : 번거로이 문대어서 그 더러움을 제거하는것이다.
亂(란) : 다스리는 것을 亂이라고 하는 것과 같음이다.
澣(한) : 곧 씻을 따름이다.
私(사) : 연복 즉 평상시에 입는 옷이다.
衣(의) : 예복이라.
害(할) : 어느 것이라는 말이다.
寧(영)은 편안함이니 문안을 이름이다.

   
 

[義解]
윗 장(章)에 이미 갈포(葛布) 옷을 만들고, 이 장(章)에 드디어 그 사씨(여스승)에게 사뢰어 그로 하여금 군자(남편(男便))에게 장차 친정(親庭)에 돌아가 문안(問安) 하는 뜻으로써 고(告)하게 하고, 또한 말하기를 어찌 그 사복(私服)의 더러움을 다스리고 그 예복(禮服)의 옷을 빨지 않겠는가.
어떤 것은 마땅히 빨고 어떤 것은 빨지 않을수 있겠는가. 내 장차 이 옷을 입고서 부모(父母)에게 돌아가 문안드리리라.

갈담3장에 장마다 여섯 구절(句節)이라.

이 시(詩)는 후비(后妃) 스스로 지은 것이라. 그러므로 찬미(讚美)하는 말이 없음이라. 그러나 이미 신분(身分)이 귀(貴)하되 능히 부지런하고. 이미 부유(富裕)한데도 능히 검소(儉素)하며. 이미 어른이되 스승에 대(對)한 공경(恭敬)이 느슨하지 아니하고, 이미 시집갔으되 부모에 대한 효(孝)가 쇠(衰)하지 않았으니 이는 다 덕(德)의 후(厚)함이오 사람이 하기 어려운 바라. 소서(小序)에 후비의 근본(根本)이라 하였으니 거의 여기에 가깝도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史記列傳 故事 (14) 一罰百戒[일벌백계]
2
史記列傳 故事 (10)餘桃之罪[여도지죄]
3
史記列傳 故事 (9) 疑心生暗鬼[의심생암귀]
4
史記列傳 故事 (11) 逆鱗[역린]
5
史記列傳 故事(13)三令五申[삼령오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