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개인택시技士 國會 앞 焚身 試圖…"카카오앱 지워야 산다"(종합)
안창호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8:49: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앞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해 경찰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국회 정문 앞에서 개인택시 기사가 카카오 카풀을 반대하며 또 다시 분신을 시도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50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 앞 도로에서 개인택시 기사 김모씨(62)가 운행하던 택시에서 불이 났다. 택시는 연기가 나는 상태로 국회 출입구로 진행하다가 다른 승용차와 부딪힌 후 정차했다.

그는 분신 전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이 답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 입니다" "단결만이 살 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카풀저지 투쟁" 등의 내용이 적힌 전단지를 뿌렸다.

곧 소방대원이 출동해 불을 진화했고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안면부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서울개인택시 소속 강남지부 간부로,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열린 카풀 저지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기사가 카풀을 반대하며 몸에 불을 지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 12월10일 국회 앞에서 택시노조 소속 택시기사 최모씨가 분신해 사망했고, 지난달 9일에는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개인택시 기사 임모씨가 분신해 역시 목숨을 거뒀다.

이후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15일 카풀 시범서비스를 중단했고, 택시업계도 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도 국회에서 당정과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계가 모여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 협의를 진행했다. 다만 이날 협의 과정에서도 택시업계가 여전히 플랫폼업계의 카풀 서비스 전면 중단을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걸면서 대화에 큰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1회 聖經漢字. 독해지도사(訓長) 시험 시행예고
2
성경한자 독해능력시험 초단 선정 한자(100자)
3
‘사랑의 열차(列車)’ 68일간 16억(億)7천만(千萬)원 모금(募金)
4
칡 넝쿨이 뻗어감이여! (葛覃2장)
5
蓬生麻中이면 不扶自直이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