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與野, 日 獨島領有權 敎科書 承認에 한목소리 糾彈…"撤回하라"(종합)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6  21:52: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교과서 검정 통과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2019.3.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정은지 기자,김성은 기자,이형진 기자 = 여야가 26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자국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실은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12종에 대해 검정을 승인한 것과 관련,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오만함을 규탄한다며 "(교과서 승인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제국주의 침략 역사에 대한 자기반성은 고사하고 그릇된 영토관과 역사관을 학생들에게 심으려 드는 아베정권의 야욕은 결국 국제사회의 지탄과 고립을 불러올 것"이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반성과 사죄 없는 영토야욕, 무분별한 역사 왜곡은 일본 스스로 고립을 자처하는 길이 될 것"이라며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 대변인은 "미북관계의 불안정한 구도 속에서 동북아 혼란을 기회 삼아 자국의 실리를 챙겨보겠다는 그릇된 영토 야욕의 발현"며 "올바른 역사인식과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야말로 일본이 국제사회의 신뢰받는 일원으로 거듭날 길이며 국제사회 평화를 구가할 최선의 길이 될 것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지난 20세기 추악한 제국주의 역사에서 단 한발짝도 나아가지 못한 일본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왜곡된 역사 인식을 주입해서 자신의 아이들까지 전범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터무니없는 교과서 승인을 즉각 백지화하라"며 "역사의 진실 앞에서 자신들의 만행에 오직 사죄가 답"이라고 덧붙였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독도에 대한 억지 영유권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을 통과시킨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일본 정부는 양국관계의 미래를 위해 역사를 직시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교육에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보다 더 나아가 논평에서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에 독도 영토주권에 대해 명백히 잘못된 사실을 기술했다. 한국을 대상으로 한 혐오정치에 초등학생까지 동원하겠다는 발상이 공포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와 일본 극우세력은 자국 내 어려운 정치·경제상황에 쏠린 눈을 밖으로 돌리기 위해 독도를 악용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거짓된 역사 왜곡의 피해가 대한민국뿐 아니라, 자국민에게도 돌아간다는 점을 명백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용인시-수원시 행정구역(行政區域) 경계조정(境界調整) 협약 체결
2
婚娶而論財는 夷虜之道也라
3
子孝雙親樂이요 家和萬事成이라
4
夫婦二姓之合이라 生民之始며 萬福之原이라
5
合抱之木은 生於毫末하고 九層之臺는 起於累土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