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태영호 "올해 上半期 北美頂上會談 힘들 것… 協商 幅 줄어"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4  21:28: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14일 "올해 상반기 안에 정상회담들이 열리기 힘들게 돼 있고 대남·대미 외교라인의 협상 폭도 상당히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주(4월 8~14일) 북한 언론동향을 분석하는 글을 올리고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실무진의 협상 폭이 한동안 좁아질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미북정상회담이든 남북정상회담이든 미국이나 한국이 북한의 요구에 맞게 좀 변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내용이 사전에 인지돼야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정상회담에 나올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43일 만에 회담 결렬에 대한 공식입장을 주민들에게 알렸다"며 "그만큼 내부에서 향후 행방을 놓고 고민이 컸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정연설에서 미북정상회담과 남북정상회담 재개의 조건부를 너무 높이 명백하게 그것도 공개적인 방법으로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우리 정부에는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고 제 정신을 차리라고 불만을 표시했다"며 "미국에는 지금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오면 대화하겠다며 올해말까지라는 시간표까지 정해놓았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이 미북정상회담을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하면서도 '장기전'이라는 표현과 함께 '올해말까지'라는 표현을 혼용한 것은 적어도 상반년에는 움직이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 © News1

아울러 "2020년 미국 대선에서 재선이라는 정치일정에 쫓기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종신집권자인 김 위원장보다 '장기전'에 더 불리하다는 점을 알리려는 데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하노이에서 (제재) 해제를 강하게 요구한 것이 결과적으로 북한의 약점을 노출시키는 전략적 실수로 됐다는 점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고도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장기전' 대비를 위해 앞으로 북한 경제에서 군수공업의 비중을 낮추고 민수공업 쪽으로 방향을 돌릴 것으로 예측했다.

군수공업이 밀집돼 있는 자강도의 김재룡 위원장을 내각 총리로 임명한 것, 이만건 전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을 노동당 부위원장에 임명한 것 등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역사상 처음으로 군수공업을 줄이는 조치를 취해 나간다는 것 자체가 현 대북 제재가 북한경제의 구석구석을 파고 들고 있다는 것"이라며 국방공업에 대한 투자가 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총체적으로 이번주 북한의 동향과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 내용을 보면 북한이 현실인정 방향으로 많이 돌아서고 있다"며 "김 위원장도 북한 통제의 한계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용인시-수원시 행정구역(行政區域) 경계조정(境界調整) 협약 체결
2
婚娶而論財는 夷虜之道也라
3
子孝雙親樂이요 家和萬事成이라
4
夫婦二姓之合이라 生民之始며 萬福之原이라
5
合抱之木은 生於毫末하고 九層之臺는 起於累土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