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시경·한시
唐詩三百首 004. 감우(感遇) - 장구령(張九齡)<感遇:과거에 대한 감회〉 네 수 중 네 번째 시 - 장구령(張九齡)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1  01:35: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江南有丹橘 (강남유단귤)
經冬猶綠林 (경동유록림)

豈伊地氣暖 (개이지기난)
自有歲寒心 (자유세한심)

可以薦嘉客 (가이천가객)
奈何阻重深 (나하조중심)

運命惟所遇 (운명유소우)
循環不可尋 (순환불가심)

徒言樹桃李 (도언수도리)
此木豈無陰 (차목개무음)

[飜譯] 

강남에 붉은 귤이 있으니
겨울 내내 여전히 푸른 숲이네

여기 강남의 날씨가 따뜻해서랴
추위를 견디는 마음 지녀서이지

귀한 손님에게 올려져야 하건만
어찌 그리 험하고도 먼 것인가

운명이란 만남에 달려 있을 뿐
天道의 순환은 헤아릴 수 없네

그저 복숭아와 오얏만을 말하니
이 나무라고 어찌 녹음이 없겠는가


[
集評]

○ 曲江 張公의 〈感遇〉 등의 작품은 雅正하고 沖澹하여 詩體가 國風과 離騷에 부합되며 盛唐을 향해 성큼 다가서 있다.
○ 뭇사람들은 잘 알지 못하고, 다만 눈앞의 아름다움이 남을 기쁘게 해 주는 것만을 취할 뿐이다.
○ 곧 屈子(屈原)의 橘頌의 뜻이다.


[通釋]
강남에 한 그루 붉은 귤[丹橘]이 있으니, 겨울이 되었는데도 나뭇잎은 그대로 푸르러 숲을 이루고 있다. 어찌 강남의 기온이 따뜻해서이겠는가? 분명 이 나무 자체에 추위를 견디는 본성이 있기 때문이다.

단귤은 본래 귀한 손님에게 올려져야 하는데, 어찌해서 길이 멀고도 험하여 장애가 그토록 많단 말인가. 사람마다 모두 자신의 운명이 있으니, 다만 만나는 바를 따라 편히 여길 뿐, 天道의 순환은 헤아릴 수 없는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그저 복숭아와 오얏을 심어놓고 그것만이 녹음을 이루는 것으로 알고 있으니, 설마 붉은 귤이라고 해서 그늘을 이룰 수 없겠는가?


[解題] 이 시는 丹橘을 읊은 詠物詩로서 작자 자신의 불우한 처지를 단귤에 가탁하여 표현하였다. 이러한 경향은 《楚辭》의 〈橘頌〉에서도 볼 수 있는데, 굴원은 귤나무에 자신을 비유하여 후세 영물시가의 신기원을 열었다.

제1~4구는 겨울을 지내면서 추위를 견디는 단귤의 본성에 빗대어 시인 자신의 堅潔함을 말하였다. 제5~6구는 자신이 李林甫 등에게 배척당하여 포부를 펼칠 수 없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제7~10구는 세상이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것에 대한 개탄이다.

張九齡이 폄적되어 荊州太守가 되었을 때, 〈荔枝賦〉 한 편을 지었는데, 그 앞부분에, “대저 그 귀함은 宗廟에 올릴 만하고, 그 진기함은 王公에게 바칠 만하네. 역참은 10리 길이라 이를 수 없으며, 대궐문은 아홉 겹이라 어찌 통하겠는가. …… 어쩌다가 이 아름다운 것이 홀로 멀리 떨어져 있는가. 아! 이 운명, 뜻대로 되지 않는구나. 매양 모든 사람 입에 비난당하고, 귀하신 몸에게 인정받는 일 드물구나.[夫其貴可薦宗廟 其珍可以羞王公 亭十里而莫致 門九重兮曷通……何斯美之獨遠 嗟爾命之不工 每被誚於凡口 罕獲知於貴躬]”라고 하였으니, 〈感遇〉 시와 함께 읽을 만하다.

[註釋]
伊 : ‘여기’라는 의미로 강남을 가리킨다.

自有歲寒心 : 귤나무가 겨울 추위를 견디는 본성이 있음을 말한다.

阻重深 : 山川이 중첩하여 길이 험하고 먼 것으로, 붉은 귤이 있는 강남에서 임금이 계신 장안까지 길이 멀고도 험함을 이른다. ‘深’은 遠의 뜻이다.

循環不可尋 : ‘循環’은 天道의 순환을 말한다.

此木 : 丹橘을 가리킨다.

風騷 : 國風과 離騷를 가리킨다. 국풍은 《詩經》의 文體 중 하나로, 당시 各國의 민요 따위를 모은 것이다. 周南ㆍ召南과 十三列國風을 합하여 모두 15國風으로 되어 있다. 離騷는 戰國時代 말기 楚나라의 충신인 屈原이 국가가 멸망으로 치닫는 것을 차마 보지 못하고 憂國衷情을 서술하여 군주인 襄王에게 올린 글인데, 辭賦의 元祖로 알려져 있다. 역주7 橘頌 : 《楚辭》 〈九章〉의 편명으로 楚나라의 屈原이 자신의 고결하고 변하지 않는 志節을 귤나무에 빗대어 읊은 것이다.

본 자료의 원문 및 번역은 전통문화연구회의 동양고전종합DB(http://db.juntong.or.kr)
에서 인용된 내용입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농촌테마파크서 1만송이 나팔(喇叭)꽃 향연(饗宴) 즐기세요”
2
漢詩鑑賞10 사우인송주[謝友人送酒] 이규보[李奎報]
3
漢詩鑑賞11 戱友人病酒未起[희우인병주미기] 이규보[ 李奎報]
4
"동네슈퍼도 日 麥酒·담배 안 판다"…슈퍼마켓조합 '不買 運動' 加勢
5
한시TV 漢詩鑑賞9 류화[석류꽃 榴花] 장홍범[張弘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