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문화
'부처님오신날' 奉祝法要式…"和合이란 白萬燈불 밝힐 때"(綜合)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2  16:52: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서 참석자들이 합장하고 있다. 2019.5.12/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12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조계사에서는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인 진제스님과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비롯해 불자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법요식은 일감스님의 사회로 진행됐고, 중요한 법회나 불사가 열리는 장소를 깨끗이 하고 엄숙하게 하는 '도량결계의식'으로 시작했다.

이어 향·등·꽃·과일·차·쌀 등 6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전에 올리는 '육법공양의식'과 명고, 명종, 아기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 등이 진행됐다.

진제스님은 봉축법어에서 "나만이 아닌 우리를 위해 동체의 등을 켜고, 내 가족만이 아닌 어려운 이웃들과 자비의 등을 켜고, 국민 모두가 현재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희망의 등을 켜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마음과 마음에 지혜의 등불을 밝혀 어두운 사바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또 다른 나를 위해 광명이 되고, 이 사회의 등불이 되자"며 "모든 불자와 국민, 그리고 온 인류가 참나를 밝히는 수행으로 지혜와 자비가 가득한 행복한 가정, 아름다운 사회,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원행스님은 봉축사에서 "화쟁(和諍)이라는 장명등을 마당에 켜놓고 평화를 최고의 가치로 추구해 온 우리 민족은 5000년 동안 이 땅에서 희노애락을 함께 했다"며 "이제 만년의 정토를 위해 공동체 구성원은 화합(和合)이라는 백만등불을 밝혀야 할 때"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오늘 봉축법요식 표어인 '마음애(愛) 자비를! 세상애(愛) 평화를!'이 마음에 깊이 와닿는다"며 "남과 북이 자비심으로 이어지고, 함께 평화로 나아가도록 지금까지처럼 불교계가 앞장서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인 뜻깊은 해"라며 "자랑스러운 우리 독립운동역사 속엔 불교계의 헌신과 희생이 녹아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불교의 화합정신은 지금도 우리에게 큰 울림을 준다"며 "화쟁사상과 원융회통사상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요즘이므로 민족과 지역, 성별과 세대간 상생과 공존이 이뤄지도록 불자 여러분께서 간절히 기도해달라"고 했다.

이날 법요식에선 불자대상 시상식도 열렸다. 홍윤식 동국대 명예교수, 이현세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교수, 김병주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 방송인 전원주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법요식은 발원문 낭독 및 봉축가, 주요내빈의 헌화 등으로 이어지며 마무리됐다.

조계사 법요식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장, 삼성 직업병 피해자 고(故) 황유미씨의 아버지, 태안화력발전소 산재사고 희생자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가족들과 고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 유가족,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 등도 초청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고사성어 - 대의멸친(大義滅親)
2
한시TV 漢詩1 送童子下山 송동자하산[김교각(지장)]
3
한시TV 漢詩2 낙리화落梨花[김구]
4
[便宜店 스토리]②"한달 알바 輸入 200萬원…'希望 씨앗' 싹터"
5
황교안, 오늘 忠淸서 文政府 '脫原電' 批判…"잘못된 政策"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