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龍仁 林野 100餘ha 매미나방 被害…防除 總力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3  12:16: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용인시 관계자가 매매나방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용인시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때 이른 무더위와 함께 찾아온 이상 고온으로 경기 용인시 일원에서 매미나방으로 인한 산림 피해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어 시 당국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용인시에 따르면 기흥구 중동, 상하동 일대 임야 100여ha에 매미나방이 나타나 잎을 갉아먹고 유충을 낳아 단풍이 든 것처럼 나무가 말라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매미나방은 도심 건물이나 담벼락, 전신주, 주택 등으로도 몰려들고 있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이달부터 다음 달 초까지인 매미나방의 우화(곤충이 유충 또는 번데기에서 탈피해 성충이 되는 일)시기를 겨냥해 방제작업에 총력을 펼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기흥구 일대에 매미나방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이 지역에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돼 있어 방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항공 방제가 어려워 등산로를 이용해 인력으로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생활권 주변 임야 등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맞춤형 방제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매미나방은 산림이나 과수의 해충으로 오래 전부터 알려져 있으며 때때로 대발생한다. 7~8월께 우화해 1주일 정도 활동하며 나무줄기나 가지에 무더기로 산란한다.

알은 이듬해 4월경 유충으로 부화해 6월까지 각종 침엽수의 잎을 갉아먹는 등 피해를 준다.

야간에는 불빛을 따라 이동해 집단 서식, 생활에 불편도 끼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5회 한자독해능력 자격시험 시행공고(1단~사범)
2
제5회 한자독해 능력자격 시험공고(1단~사범 . 지도사)
3
“농촌테마파크서 1만송이 나팔(喇叭)꽃 향연(饗宴) 즐기세요”
4
제5회 한자독해 지도사 훈장(訓長)시험 공고
5
漢詩鑑賞10 사우인송주[謝友人送酒] 이규보[李奎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