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안종운의 時事漢字成語 - 兄弟投金(형제투금)"형제간의 돈독한 우애"를 이르는 말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0  13:44: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형제가 (강물에) 금을 던져 버리다라는 뜻으로, "형제간의 돈독한 우애"를 이르는 말이다. 고려 공민왕 때의 일이다.

백성 중에 한 형제가 길을 가던 중, 동생이 금덩이 2개를 길에서 주웠다.

동생은 그 중 하나를 형에게 주고, 자신도 하나를 가지고는 계속해서 길을 가 공암진(지금의 서울 양천)에 닿았다.


함께 배를 타고 강을 건너던 중 동생이 갑자기 자신이 가지고 있던 금을 강에 던져 버렸다. 형이 동생의 행동을 이상하게 생각하여 그 이유를 묻자, 동생이 하는 말이 "저는 원래 형을 매우 사랑했습니다. 그런데, 이 금을 보자 형을 시기하는 마음이 생기는 겁니다.
그러니 이 금은 분명히 좋지 못한 물건입니다.

그래서 (금을 강물에 던져) 제 나쁜 마음이 더 이상 생기지 않게 하려고 금을 강물에 버렸습니다." 사실 형도 동생과 같은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다 동생의 이런 말까지 들으니 형은 부끄럽기가 한이 없었다.

형은 동생의 말이 옳다고 생각하고는 자신도 금을 강물에 던져버렸다. 이 때 함께 배를 타고 강을 건너던 이들은 다 어리석은 사람들이라 그 성명도 묻지 않아 이름을 모른다고 한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성주이씨(星州李氏) 억년(億年)과 조년(兆年·1269∼1349) 형제로 알려져 있고, 서울 강서구 가양2동 구암공원(龜巖公園)의 서문(西門)을 나서면 형제투금탄(兄弟投金灘)의 현장인 공암나루터[공암진지·孔巖津址]가 있다.

이조년은 고려말 명망(名望)있는 학자로 '이화(梨花)에 월백(月白)하고 은한(銀漢)이 삼경(三更)인 제/ 일지춘심(一枝春心)을 자규(子規)야 알랴마는/ 다정도 병인 양하여 잠못들어 하노라'라는 시조(時調)를 남겼다.

이조년은 오형제의 막내인데, 백년(百年) 천년(千年) 만년(萬年) 억년(億年) 조년(兆年)의 이름이 흥미롭다.
재물보다 형제 간의 우애가 소중하고 절실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民 53.6% "加德島 特別法, 잘못됐다"…PK도 54% '잘못된 일'
2
윤석열 "中搜廳, 民主主義 허울 쓴 法治抹殺…職 걸겠다"
3
野 "윤석열 만날 時間 있을 것…힘 합쳐 法治 지키겠다"
4
與野 뭉친 加德島特別法 181票 可決…TK는 "慨歎" 우르르 反對票
5
正義黨 "加德島特別法 制定, 希望拷問만 延長하는 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