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 (21) 日暮途遠[일모도원]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5  21:37: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史記列傳 故事 (21) 日暮途遠[일모도원]

❏《사기》 〈오자서열전(伍子胥列傳)〉 〈평진후주보열전(平津侯主父列傳)〉
日 : 날 일 暮 : 저물 모 途 : 길 도 遠 : 멀 원

풀이: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는 뜻으로, 할 일은 많지만 시간이 없음을 비유하는 말.

❏ 구조: 日∥暮 途∥遠
•日∥暮: 날이 저물다. (하루 해가 저무니)
-日 날 일은 ‘해’를 말한다. (주어)
-暮 저물 모는 해가 져서 어두워지다. (동사술어)
•途∥遠: 길은 멀다. (갈 길은 멀다)
-途길 도는 좁은 길이다.(주어) ※2차선 도(道) 4차선은 로(路)
-遠멀 원은 거리가 많이 떨어져 있다. (형용술어)

❏ 유래:
춘추시대의 오자서(伍子胥)는 초(楚)나라 사람이다. 그의 아버지 오사(伍奢)와 형 오상(伍常)은 소부 비무기(費無忌)의 참언으로 평왕(平王)에게 죽었다. 이에 오자서는 오(吳)나라로 도망가 후일 복수할 것을 기약하였다. 마침내 오나라의 행인(行人: 외교통상부 장관에 해당하는 관직)이 된 오자서는 오왕 합려를 설득해 초나라를 공격하였다.

오자서가 직접 군사를 이끌고 초나라를 공격해 수도를 함락시켰지만, 원수인 평왕은 이미 죽고 없었다. 그 후계자 소왕(昭王)의 행방 또한 묘연해 잡을 수가 없었다. 그러자 오자서는 평왕의 무덤을 파헤치고 그 시신을 꺼내 300번이나 채찍질을 가한 후에야 그만두었다.

산중으로 피한 친구 신포서(申包胥)가 오자서의 행동을 지적하며, “일찍이 평왕의 신하로서 왕을 섬겼던 그대가 지금 그 시신을 욕되게 하였으니, 이보다 더 천리(天理)에 어긋난 일이 또 있겠는가?” 하였다.

이 말을 들은 오자서도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吾日暮途遠 故倒行而逆施之
“해는 지고 갈 길은 멀어, 도리에 어긋난 일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일모도원’이란 여기서 나온 말이다. 오자서의 이 행위는 함무라비 법전과 같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논리를 따른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후대로 오면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오늘날까지 오자서가 변명한 도행역시(倒行逆施)의 그 당위성마저 인정되지 않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漢詩티비35. 傷春[상춘] 신종호[申從濩]
2
遊說車에 오른 딸 紹介하며 울먹이는 나경원
3
코로나19 血液需給 非常, 龍仁都市公社 職員들 獻血 同參
4
김종인 "前現職 大統領 誕生 一助해 國民께 미안…통합당 過半 目標"
5
통합당, 京畿 의왕·과천-화성乙…釜山 금정·慶北 경주 公薦無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