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조국 記者會見 7時間 만에…핵심 疑惑 '투트랙' 搜査 速度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3  12:21: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중 머리카락을 쓸어넘기고 있다.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구교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일 딸 입시와 이른바 '조국펀드' 투자 특혜 의혹에 대한 전방위 소환조사와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일 조 후보자가 국회에서 11시간가량의 기자회견을 끝낸 지 7시간 만이다.

조 후보자가 기자간담회라는 형식을 빌려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소하고자 했던 것과 관계 없이 최대한 신속히 수사를 진행, 법무부 장관 임명 전 혐의의 윤곽을 그리겠다는 검찰의 의지로 풀이된다.

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10시쯤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고교 재학시절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조씨는 고교 재학시절인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2009년 3월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조씨는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합격했는데 이 과정에서 해당 논문을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여기에 장 교수의 아들 장씨는 2009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은 커졌다. 당시 조 후보자는 서울대 법대 교수로서 이 센터에 참여하고 있었던 것에 근거해 '입시 품앗이'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를 대주주로 하는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이모 상무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웰스씨엔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지난해 관급공사로 전년 대비 68.4% 증가한 17억2900만원에 이르는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면서 '투자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아울러 코링크PE는 2017년 서울시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 입찰결과를 참여 기업보다 먼저 알았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착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웰스씨앤티도 지난해 이 와이파이 사업에 25억원을 투자 확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News1 임세영 기자


검찰은 또 이날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과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코이카에서 조씨가 중·고등학교 재학 시절에 코이카에서 비정부기구(NGO) 협력 봉사활동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2014년 고려대 재학생 및 졸업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부산대학교 의전원 합격 수기를 올리면서 자신이 코이카 몽골봉사대표로 활동했다고 언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각 경상북도 영주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사무실도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정 교수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 가운데 딸의 특혜 입학이나 특혜 장학금 수령을 비롯해 사모펀드 투자, 부동산 위장매매 등 거의 모든 의혹에 관여된 인물이다.

검찰의 전격적 소환조사와 압수수색은 전날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와 별개로 최대한 신속한 수사를 벌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또 검찰 입장에서 겉으로는 '어떤 정치적 고려 없이 공정한 수사를 하겠다'고 공언하고 있으나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 여부나 시기도 고려대상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자유한국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수사 지휘권을 갖는 법무부 장관 임명을 전제로 한 청문회 개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조 후보자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제 가족과 관련한 수사 일체에 대해 보고를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보고하지 말라는) 지시가 없어도 윤석열 검찰총장은 보고하지 않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믿는다. 그 결과를 따를 것이다"고도 했다.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일정시한을 정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하고 임명 강행 여부를 저울질할 것으로 보인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史記列傳 故事(25)犂牛之子[이우지자]
2
헛심攻防 조국 聽聞會…配偶者 起訴 突發變數 등장
3
史記列傳 故事(24)簞食瓢飮[단사표음]
4
檢察 '조국 가족펀드 의혹' 5촌 조카 仁川空港서 逮捕
5
韓國黨, 京畿地域 릴레이 集會…"조국 任命, 나라崩壞 完成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