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윤중천 "윤석열 모르고 만난 적 없어…원주 別莊 안 왔다"
안창호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2  20:16: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지난 5월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윤중천씨가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는 모습. 2019.5.22/뉴스1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 총장을 알지 못하는 것은 물론 만난 적도 없으며, 자신의 원주 별장에 윤 총장이 온 적도 없다는 것이다.

윤씨는 12일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씨의 변호인은 전날(11일) 오후 윤씨를 접견한 뒤 윤씨의 입장이 담긴 보도자료를 기자단에 배포했다.

한겨레21은 전날 김 전 차관 사건 재조사 과정에서 1차 수사 기록을 통해 윤 총장의 이름이 확인됐고, 건설업자 윤중천씨와의 면담에서 '자신의 별장에서 윤 총장에게 수 차례 접대했다'는 진술까지 나왔지만, 검찰이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그러나 윤씨는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으며 원주 별장에 온 적도 없다"며 "다이어리나 명함, 휴대폰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12월 한 호텔에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하 조사단) 검사 등과 만나 면담하던 당시 "친분이 있는 법조인을 물어보아 몇 명의 검사 출신 인사들을 말해 주었다"면서도 "윤 총장에 대해서는 말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만일 조사단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에 대한 내용이 있다면 고위직 법조인들과 친분이 있는지를 묻고 답하던 중 거명됐을 가능성이 있고, 이 과정에서 착오가 생겨 윤 총장이 기재된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 윤씨의 추측이다.

윤씨는 "이후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윤석열을 원주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내용이 담긴 조사단 면담보고서를 본 사실이 없고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을 한 적도 없다"며 "수사단에서 윤 총장을 아는지 물은 적이 없고 따라서 '윤석열을 모른다'고 진술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 이하 수사단) 관계자는 전날 뉴스1과 통화에서 "윤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 관련 질문을 했으나 윤씨가 '알지도 못하고 조사단에 안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씨의 변호인은 "윤씨는 현재 자숙하며 결심 예정인 서울중앙지법 형사공판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번 일로 더이상 논란이 되길 바라지 않는다"며 "이후 이와 관련된 수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조사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監]바른미래당 이동섭議員 文化財廳 對政府質問
2
제5회 한자독해능력 자격시험 시행공고(1단~사범)
3
漢詩鑑賞16 仙槎寺[선사사] 김종직[金宗直]
4
제5회 한자독해 능력자격 시험공고(1단~사범 . 지도사)
5
제5회 한자독해 지도사 훈장(訓長)시험 공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