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文大統領, 오늘 '反腐敗協議會' 主宰…윤석열 參席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8  05:23: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20/뉴스1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환점을 하루 앞둔 8일 취임 후 5번째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우리 사회 전반의 공정성 제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를 앞두고 '공정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만큼, 대입 정시 확대·검찰의 전관 예우 방지 등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후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위원 자격으로 참석하며, 7일 '자사고·외고·국제고 일괄폐지'를 발표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함께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공정·반부패를 회의 의제로 정해 협의회 위원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다만 검찰 개혁과 관련해 직접적인 당부를 하지 않고 윤 총장 대면 보고도 따로 받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반부패정책협의회'라는 본래 회의 명칭에 '공정사회를 향한'라는 특정 단어가 붙여져 처음 열리는 만큼, 문 대통령의 개혁 의지가 강하게 전해진다. 그간 해당 회의가 7개월여 주기로 열린 점을 비춰볼 때 이번 개최 주기가 절반가량으로 줄기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이란 단어를 총 27번 언급하며 우리 사회 최우선 가치로 두겠다고 공언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대입제도 개편과 검찰개혁 관련 언급을 이어가면서 개혁 필요성을 거듭 밝히고 있다

본래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이번 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모친상을 당하면서 이날 열게 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史記列傳 故事(43)朝名市利[조명시리]
2
史記列傳 故事 (41) 尾生之信[미생지신]
3
史記列傳 故事 (42) 吾舌尙在[오설상재]
4
史記列傳 故事 (44) 一擧兩得[일거양득]
5
史記列傳 故事 (45) 四分五裂[사분오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