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시경·한시
漢詩鑑賞23 團月驛[단월역] 鄭知常[정지상]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1  21:47: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5천년 우리 역사 중 최고의 시인 정지상(鄭知常)의 한시. 어느 여인이 그리워 술에 취해 보았지만 새벽닭의 울음 소리에 깨어 그림움만 더욱 사무치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漢詩鑑賞23 團月驛[단월역] 鄭知常[정지상]
2
史記列傳 故事(49)鷄鳴狗盜[계명구도]
3
史記列傳 故事(53)囊中之錐[낭중지추]
4
史記列傳 故事(50)長鋏歸來乎[장협귀래호]
5
史記列傳 故事(51)名不虛傳[명불허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