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정치·행정
[總選 D-100]이낙연·황교안·홍준표·안철수·유승민…潛龍의 運命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5  10:1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향후 우리 정치사의 중대 분수령이 될 4·15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총선은 꼭 2년 뒤 치러질 차기 대선을 앞두고 민심의 향방을 가늠할 전초전이자, 잠룡들에겐 대권으로 향하는 교두보가 될 가능성이 큰만큼 여야 대권 유력주자들은 자신의 정치적 명운을 걸고 나설 태세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서 선두에 선 주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다.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차기 대권 구도는 롤러코스터를 탄듯 급변하고 있는 형국이다.

여권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조국 전 법무부장관 등 애초 차기 대선 지지율 상위권에 있는 후보들이 난립하는 양상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각종 논란과 의혹에 휩싸이며 검찰 수사와 재판 등으로 정치적 위기를 겪는 사이, 이들보다 후순위에 있던 이낙연 총리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했다는 평을 받으며 급상승, 여권에서 독주 체제를 형성한 모습이다.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과 대선 패배로 사상 최대 위기에 처한 한국당에는 박근혜 정부 '마지막 총리' 황교안 현 대표말고는 뚜렷한 대안이 없는 형국이었다.

지난 2·27전당대회에서 한국당 대표에 오른 이후 '보수 유일 대항마'라는 황 대표의 입지는 더욱 굳건해지는 듯 보였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대여 '강경투쟁 일변도' 전략에 대한 우려, '밀실 리더십'에 대한 비판 등 논란에 휩싸이며 순탄한 대권가도에 제동이 걸렸다.

이 총리에게는 유력 여권 잠룡으로서 '대세론'을 굳히기 위해, 황 대표는 리더십 논란을 극복하고 보수 유력잠룡으로서 입지를 다시 다지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의미있는 성과를 남길 필요가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두 사람이 한국 정치의 상징, '정치 일번지'라는 서울 종로구에서 말 그대로 대선 전초전을 치를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어 주목된다.

임기 마무리를 눈앞에 둔 이 총리가 종로 출마와 황 대표와 대결을 '피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데 이어, 총선 행선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일었던 황 대표도 지난 3일 한국당 총선 승리를 위해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종로 빅매치'가 현실화 된다면 두 사람의 향후 정치 경력뿐 아니라 진보-보수세력의 운명을 판가름할 중대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 두 인사는 단순히 각 진영 유력 인사, 대권 주자임을 넘어 국무총리 출신으로서 전·현직 정부를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이라는 점에서다.


 

양대 후보의 아성에 도전하는 견제 후보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이번 총선 고향인 경남 또는 TK(대구·경북)에서 출마해 전열을 정비한 후 '권토중래'를 노릴 태세다. 이는 지난 대선 당시 '변방'인 경남도지사를 지내다 당이 탄핵 프레임에 휩싸이며 위기에 처하자 대권 후보와 차기 대표직을 차지하며 단숨에 중앙 권력의 정점에 섰던 사례를 재현하겠다는 심산으로 읽힌다.

홍 전 대표의 정치적 운명은 황교안 대표의 미래와 맞닿아있다. 황 대표가 이번 총선 전후 리더십 논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총선에서도 반전 마련에 실패한다면 홍 전 대표가 대안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있지만, 반대로 황 대표가 총선에서 선전하고 입지를 굳건히 다진다면 홍 전 대표가 비집고 들어갈 틈은 그만큼 좁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홍 전 대표도 이를 의식한 듯 황 대표와 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날이 갈수록 높이며 존재감 살리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양당 체제와 유력 후보들의 경쟁 구도에 가장 큰 변수로 지목된다.

이들이 제3세력 구축을 통해 양당체제에 균열이 내거나 보수대통합 등 정계개편의 '키메이커'로 부상하며 주목도가 재차 높아질 여지가 있어서다.

안 전 대표와 유 전 대표는 지난 2일과 3일 정계복귀와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하며 총선 레이스에도 시동을 건 상황이다.

독자 세력화를 통해 양당제 균열내기라는 실험을 계속할지, 정계개편의 한 축으로서 지분 높이기에 나설지 여부에 따라 총선은 물론 향후 정계, 대권구도까지 또 한 번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水枝區서 코로나19 첫 번째 確診患者 發生
2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장
3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2장
4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創世記(창세기) 제3장
5
孫子兵法 (12) 始計篇(시계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