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진중권 "感謝牌 쓰레기桶에 버렸다"…정의당 脫黨 後에도 葛藤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2  07:29: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1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향해 "당신들이 의석 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른바 '조국 사태' 영향 끝에 갈라선 진 전 교수와 정의당이 탈당계 처리 이후에도 갈등을 빚는 모습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탈당계를) 조용히 처리 해 달랬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 해야 했느냐"며 윤 원내대표를 저격했다. 이날 오전 윤 원내대표가 진 전 교수의 탈당계 처리와 관련해 게시한 페이스북 글을 지적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해당 글에서 "진중권님, 그동안 고마웠다"면서도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한다. 그러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꿔가는 아름다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이어 "외람되지만 진 전 교수님께 마음 추스르시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윤소하 의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라며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것이다. 간단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 덕에 부정입학해 장학금 받아가며 유급 당한 학생이 아니라, 못난 부모 만난 죄로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 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나는 변함없이 그 아이의 편에 서 있다. 당신들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지켜야 할 그 자리를 떠난 것"이라며 "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지금 제가 있는 이 자리에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한다"고 적었다.

또 "당에서 받은 감사패,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 왔는데 방금 쓰레기통에 버렸다"며 "내가 당에 바친 헌신이 고작 계파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한 게 아니었나 하는 자괴감에…"라고 썼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에 대한 각종 특혜 논란이 일었던 지난해 9월 정의당과 입장 차를 보이며 탈당계를 제출했으나, 당 지도부의 만류로 탈당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013년 12월 정의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3개월여 만인 최근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 탈당 입장을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댓글란에 "(정의당에) 탈당계를 처리해 달라고 해놨다"고 적었다.

정의당은 10일자로 진 전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날 심상정 대표 지시로 진 전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시TV 漢詩티비29. 寒夜[한야], 杜耒[두뢰]
2
史記列傳 故事(73)膠柱鼓瑟[교주고슬]
3
史記列傳 故事(75)兵死地也[병사지야]
4
제6회 한자독해 능력자격 시험공고(1단~사범 . 지도사)
5
史記列傳 故事(76)伐齊爲名[벌제위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