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전문] 황교안 "鍾路, 반드시 政權審判 1番地 만들겠다"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8  11:59: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유새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이날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두려운 것은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라며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의 1번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황 대표의 출마선언문 전문.

저 황교안,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합니다.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정말 이 나라를 사랑하시는 애국 시민 여러분. 요즘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하십니까. 이번 사태가 조속히 진정돼서 평안한 일상으로 되찾아가시길 기원합니다.

지금 국민의 건강과 안전 등 대한민국의 기초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 3년만에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도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어처구니없는 반시장적인 발상이 경제성장동력을 바닥까지 끌어내렸습니다. 길거리를 다니다보면 정말 너무나 많은 가게들이 문을 닫았습니다. 참으로 가슴 아픕니다.

지난 반세기동안 우리 국민이 피땀 흘려 이뤄낸 한강의 기적이 단 3년만에 신기루같이 사라졌습니다. 민생경제는 파탄나고 곳곳에서 못살겠다는 국민들의 아우성이 넘쳐납니다. 그런데도 대통령만 경제가 좋다고 말 합니다.

한줌도 안되는 일부 세력이 권력의 사유화를 넘어서 대한민국을 사유화하고 있습니다. 그 정점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습니까. 대한민국의 입법·사법·행정 3권이 다 대통령의 주머니 속 공깃돌이 된 지 오랩니다.

북핵 폐기는 뭔가 될 것처럼 요란하게 떠들더니 결국 대국민 사기극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한미동맹은 파탄 직전입니다. 대한민국 안보가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잘 아시는 바와 같이 송철호 시장의 부정선거, 문재인 정권의 핵심세력들이 여기저기 힘을 합해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정선거를 치렀습니다. 헌법이 무너지고 헌법이 무시되고 민주주의가 파괴 됐습니다.

법무부의 탈법치도 심각합니다. 검찰 사유화를 위해 별별 일을 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국민여러분. 4·15 총선은 무너지는 대한민국 살릴 수 있는 결정적 기회입니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끝장내는 정권 심판의 분수령이 될 것입니다.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주인인 국민들께서 선택할 시간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종로 구민 여러분. 저는 지금 천길낭떠러지 앞에 선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나 하나 죽어서 당과 나라를 살릴 수 있다면 백번이라도 결단을 이미 했을 것입니다. 의견은 분분했고 모두가 일리가 있었습니다.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었습니다.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습니다. 반드시 이겨내겠습니다.

당대표로서 이미 나라를 위한 것이라면 내려놓겠다고 한 제가 무엇을 마다하겠습니까. 또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 저 황교안 오직 두려운 것은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딱 1년전 제가 처음 정치에 뛰어들었던 당 대표 전당대회 당시 출사표를 오늘 다시 읽어봤습니다. 이런 말이 생생합니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나라를 구하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자고 스스로 다짐했습니다.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그때 비장한 각오가 지금은 더 강하고 더 강해졌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종로구민 여러분. 500년 역사를 품은 종로. 산업화와 민주화의 중심 종로. 무엇보다 서민의 정겨운 이웃들이 정답게 모여사는 종로. 종로에서 대한민국의 심장이 다시 뛰도록 하겠습니다. 자랑스런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심판1번지 부패정권 심판1번지로 만들겠습니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서 서울 수도권 그리고 전국으로 확산시켜나가겠습니다.

특히 종로는 제 고등학생 시절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청년의 꿈을 이뤄온 희망의 땅입니다. 가로수 하나하나 골목 곳곳에 제 어린시절 젊은 시절의 추억이 배어 있습니다. 제가 꿈꾸는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꿈. 가슴 따뜻하던 청년 황교안의 꿈을 이제 종로구민들과 함께 꾸겠습니다.

종로에서 저를 진정한 정치인으로 일으켜 주십시오. 종로에서 시작된 국민의 염원이 한강을 지나고 백두대간을 넘고 금강 낙동강에 이르러 대한민국을 지켜낼 것입니다. 전 믿습니다

국민 여러분 저 황교안은 무능 정권 부패 정권 오만 정권의 심장에 국민의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 꽂겠습니다. 모든 국민에게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의 가면 벗기고 민낯을 낱낱이 드러내겠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역주행 폭주를 최선봉에서 온몸으로 막아내겠습니다.

종로 출마가 이 정권이 만들어둔 나쁜 프레임에 말려드는 거라고 걱정하는 분들 많았습니다.

잘 압니다. 그러나 종로 선거는 개인 후보간 대결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나라를 망친 문재인 정권과 이 정권을 심판할 미래 세력의 결전이기 때문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습니다. 그들이 쳐놓은 함정이건 그밖에 무슨 어려움이건 전 모든걸 뛰어넘어 반드시 총선승리로 이겨내겠습니다. 종로 선거로 시작해 총선 승리로 이끌어나가겠습니다.

저 황교안이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의 심판을 위한 한알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저 황교안 혁신과 통합의 불쏘시개가 되겠습니다. 지금부터 국민 한분 한분께서 우리당의 선거대책위원장 되어주십쇼. 종로구민 한분 한분께서 저 황교안의 손 잡아주십쇼. 국민 한분 한분께서 위선 정권 반드시 무너뜨려주십쇼. 대한민국을 살려주십쇼.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古文眞寶(고문진보) 21화 原道(원도)
2
유영하 만난 박근혜 "統合 메시지 無爲로 돌아갔다"
3
미래한국당, '比例1번' 조수진 前 동아일보 記者…유영하 '落薦'
4
한국민속촌, 코로나19 바이러스 終熄 祈願祭 進行
5
合參 "北發射體 410km 飛行…코로나 狀況 속 不適切"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