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정치·행정
釜山檢察廳 訪問 윤석열 "公職者로서 맡은 일 잘하자"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4  06:14: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조아현 기자,손인해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3일 부산고등·지방검찰청을 방문해 고위 간부급 검사들과 환담을 나눴다. 지난해 7월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지방검찰청 순회 방문에 나선 것이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1시55분쯤 부산고검·지검 청사 2층에 도착해 양부남 부산고검장과 권순범 부산지검장,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 김효붕 부산지검 1차장검사, 노만석 부산지검 2차장 검사 등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총장은 이들과 악수를 하고 나서 "20년동안 하나도 안변했네"라면서 감회가 새로운 듯 청사 건물을 올려다보고 현관으로 들어섰다.

취재진들이 지방검찰청 순회지로 부산을 가장 먼저 찾은 이유를 묻자 "19년 전인 2001년에 평검사로 근무했는데, 졸업한 모교에 오랜만에 찾아온 기분이다"며 "부산 검찰 가족들과 (현장에)애로사항이 없는지 좀 들여다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기소 검사 분리 방안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대답을 하지 않고 곧바로 청사 안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특히 한 차장검사는 '윤석열 사단'으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맡아 특수부 수사를 총괄해오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취임 이후 단행된 지난달 검찰 고위간부 인사때 부산고검으로 좌천된 터여서, 두 사람의 재회에도 눈길이 쏠렸다.

그는 부산고검에서 이번 윤 총장 방문의 실무를 총괄했고 양부남 부산고검장과 권순범 부산지검장과 함께 이날 가장 먼저 청사 현관 입구로 나와 윤 총장을 마중하기도 했다.

한 차장검사는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윤 총장이 지난 검찰 고위간부 인사조치를 위로하기 위해 부산을 먼저 방문하는 것이 아니냐고는 묻는 말에 "늘상 검찰총장이 하던 일이고 임기로 봤을 때 오히려 늦어진 일"이라고 했다.


 


이날 윤 총장은 부산고검 산하 지청장과 차장검사, 국장급 간부들과 환담을 나누고 오후 3시40분부터 청사를 둘러봤다. 오후 4시30분에는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오후 5시30분까지 행사를 모두 마친 이후에는 만찬에 참석했다.

윤 총장은 이날 직원 간담회에서 "공직자로서 맡은 일 잘하자, 그러면 된다" "검사 업무의 본질과 검찰의 정체성에 맞게 업무를 바꿔나가자"는 원론적 이야기를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간담회에 이어 만찬 자리에서도 선거 수사 등 현안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평검사 시절 부산에서 근무 경험을 이야기하고, 직원들 간 화합을 당부하는 등 격려와 덕담이 오가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개혁과 수사와 기소주체 분리방안 등을 두고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장관 간에 미묘한 갈등이 벌어지고 있는 만큼 내부 조직 구성원들을 추스르기 위한 방문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부산고검 산하에는 부산지검과 울산지검, 창원지검, 7개 지청이 있다.

한편 이날 부산고검·지방검찰청사 입구에는 보수시민단체들이 윤 총장의 이름을 외치면서 화환과 플래카드를 들고 열렬히 응원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水枝區서 코로나19 첫 번째 確診患者 發生
2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장
3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2장
4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創世記(창세기) 제3장
5
孫子兵法 (12) 始計篇(시계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