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정의당 支持率 수년내 最低…巨大 兩黨 꼼수에 比例投票 '빨간불'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3  19:45: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총선을 20여일 앞둔 정의당 지지율이 약세를 면치 못하면서 당 안팎에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조사에 따라 2~4년 만에 정당 지지율 최저치를 기록하는가 하면 과거 총서에서 상대적 강세였던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도 경고음이 켜졌다.

23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6∼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정의당 지지율은 직전 주보다 0.6%p 내린 3.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2월 셋째 주(3.5%) 이후 최저치다.

1위는 더불어민주당(42.1%)이었고, 그 뒤로 미래통합당(33.6%), 국민의당(4.0%) 순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도 오차 범위 내이긴 하지만 국민의당에 밀린 6.0%로 4위에 머물렀다.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8%였고,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9.4%, 국민의당은 6.1%로 조사됐다.

지난 17~19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정의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2%p 하락한 4%에 그쳤다. 이는 갤럽 조사를 기준으로 2018년 5월 5주차 5%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최저다.

총선을 앞두고 정의당 지지율에서 약세를 보이는 것은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도입으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됐던 것을 감안하면 당혹스러운 결과다.

그동안 총선에서 진보 지지층이 '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는 정의당'으로 전략적 분산투표를 하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최근 원내 제1, 제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용 정당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면서 민주당 지지층이 비례투표에서도 민주진영의 비례연합정당으로 쏠리는 경향이 강해진 탓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창당한 열린민주당까지 비례대표 경쟁에 뛰어들어 민주당 지지층을 흡수하면서 정의당의 입지가 좁아졌다는 분석이다.

다만 정의당은 아직 총선에 대한 정책 검증이 시작되지 않은 만큼, 반등의 기회를 얻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정호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회에) 어떤 처방전이 필요할 지 열심히 고민해 만회하도록 하겠다"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고 정책 검증이 시작된다면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유영하 만난 박근혜 "統合 메시지 無爲로 돌아갔다"
2
合參 "北發射體 410km 飛行…코로나 狀況 속 不適切"
3
한국민속촌, 코로나19 바이러스 終熄 祈願祭 進行
4
漢詩티비35. 傷春[상춘] 신종호[申從濩]
5
全國 첫 初中高生 全員에 20萬원 돌봄쿠폰 支給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