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최성해 "조국, 表彰狀 發給 委任 報道資料 要請…不快했다"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8:08: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지난해 9월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YTN 캡처)2019.9.5/뉴스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김규빈 기자 =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표창장 위조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출석해 딸 조민씨에게 "표창장을 준 사실도 몰랐다"고 증언했다.

또 조 전 장관이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지자 표창장 발급을 정 교수에 위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라고 여러 번 연락했던 사실을 증언하며 "불쾌했다. 법무부장관이 되면 더 큰 요구를 받을 것 같다는 기분이 들어서 조금 위축됐다"고 답했다.

최 전 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심리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딸 조민씨는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로부터 '총장이 수고해서 줬다'는 말과 함께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건네 받았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이같은 사실이 있었는지 묻자 최 전 총장은 "표창장을 수여한지도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검사가 "증인 명의의 조민 표창장이 존재하며 조민이 받았다는 사실을 언론 보도로 처음 알게 됐냐"고 묻자 "그 때 처음 알았다"고 답했다. '표창장 서류 자체를 본 적이 없고 결재한 적도 없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조민씨가 동양대 인문학프로그램에 봉사활동을 할 당시의 상황도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검찰 조사에서 조민씨는 동양대에서 정 교수의 연구실에 앉아있다가 정 교수가 에세이를 가져오면 첨삭해서 다시 주는 방식으로 일해 학생을 본 적 없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최 전 총장은 정 교수나 가족들로부터 조민씨의 봉사활동 자체를 들은 적이 없었다. 최 전 총장은 "인문학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어서 2기 때는 하루종일 참석했다"며 "조민이나 조원을 봤으면 봤을 것이고 이야기를 들었다면 일부러라도 찾았을텐데 그렇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우리 학교 교수 자제들은 따로 이야기를 다 하거나 만나봤다"며 "그 때 조민과 조원은 분명히 없었다"고 증언했다. 다만 최 전 총장은 영어 에세이 쓰기 과정에 참석한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최 전 총장은 지난해 9월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조 전 장관이 '표창장 발급을 정 교수에 위임했다'고 검찰에 말하고 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라 요청한 사실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최 전 총장 증언에 따르면 지난해 9월4일 정 교수는 통화 도중 조 전 장관을 최 전 총장에게 바꿔줬다. 이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표창장 발급을 (정 교수에) 위임했다고 말해달라. 그렇게 하면 총장님도 괜찮다고 정 교수도 괜찮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이 '최 전 총장이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고 하면서 위임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했냐"는 검사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당시 최 전 총장이 보직교수들과 규정을 살펴봐야 한다고 거절하자 조 전 장관이 그 날 아침에 거듭 연락하며 요청했다는 것이다.

당시 보도자료를 배포해달라는 조 전 장관의 말을 어떻게 받아들였냐는 질문에 최 전 총장은 "나도 공범으로 되지 않냐. 보도자료를 만들면 내가 더 큰 죄를 짓는 것"이라고 답했다. 보도자료의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 거짓이라 생각했다는 취지에서다.

이날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최 전 총장이 조 전 장관 가족에게 지속적으로 접촉하며 친분을 유지하려한 정황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를 통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청탁하려는 시도가 없었냐"고 캐물었다. 최 전 총장은 "없었다"고 답했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2017년 최 전 총장이 조민씨와 안부를 묻는 사이였으며 조민씨를 며느리로 삼고 싶었다고 말한 적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 해 5월 정 교수에게 조 전 장관의 민정수석 취임 축하를 위해 양복을 해주고 싶으니 재단사를 집에 보냈지만 정 교수가 거절한 적 있다는 사실을 최 전 총장에 묻기도 했다.

아울러 2018년 8월 정 교수에게 '민정수석이 동양대 역량진단 평가 및 영주시 베어링 사업에 힘 써달라'고 청탁했다거나 조 전 장관 아들이 최 전 총장의 전화를 무시했다고 정 교수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다만 최 전 총장은 정 교수 측의 청탁 주장에 대해서는 부인했고, 조 전 장관 아들에게 연락한 이유는 "아들이 좋아하는 천연 사이다 한 박스를 준다고 약속했는데, 구해서 연락을 했다"고 답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윤미향 疑惑'에 野圈 總攻勢…"탈을 쓴 늑대, 할머니에 寄生"
2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0장
3
小商工人 等에 龍仁市 2次 經濟支援 나선다
4
白君基 市長,“主要 懸案 關聯 國費 確保 힘 모아 달라”
5
大規模 開發 對象 疏通協議體 運營 基準 新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