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코로나 千萬名 時代-①] 氣溫 올라가는데 코로나 더욱 氣勝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9  12:06: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월드오미터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고온다습한 여름이 도래하면 독감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도 한풀 꺾일 것이란 기대가 많았다.

일반적으로 바이러스는 온도와 습도가 낮을수록 잘 산다. 독감이 춥고 건조한 겨울에 유행하는 이유다. 지구촌을 유린하는 코로나19도 비슷한 계절성을 가졌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여름이 다가옴에도 코로나19의 기세는 전혀 꺾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더욱 확산되고 있다.

최근 들어 전세계 일일 확진자가 2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 4월까지만 해도 일일 확진자는 10만명 미만이었다. 그러던 것이 5월 들어 10만 이상으로 증가했고, 6월 중순 이후 15만 명을 돌파했다.

이후 더욱 급속히 증가해 지난 25일 일일 확진자가 18만명, 26일에는 19만 명으로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다음 주 중으로 확진자 1000만명-사망자 50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그는 특히 중남미 지역의 감염자 급증을 거론하며 코로나19의 확산 거점이 미국과 유럽 등 서구권에서 중남미로 옮겨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WHO의 예상보다 빨리 28일 전세계 확진자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세계적 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닷컴에 따르면 28일 오전 7시(한국시간 기준) 현재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005만3848명을, 사망자는 50만183명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발병 6개월만에 누적 확진자가 1000만을 돌파한 것이다.

남미는 남반부여서 겨울로 향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다 치지만 남아시아는 지금 여름을 향하고 있다. 그럼에도 코로나19가 맹렬한 기세로 퍼지고 있다. 바이러스는 고온다습한 기후에 약하다는 과학적 상식을 깨는 것이다.

월드오미터에에 따르면 인도는 27일 신규 확진자가 전일보다 2만명 이상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53만 명에 육박했다. 이는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세계4위에 해당한다.

파키스탄도 누적 확진자가 19만명으로 세계 12위며, 방글라데시도 누적 확진자가 13만으로 세계 17위다. 정작 발원지인 중국은 8만3000명으로 세계 22위에 머물고 있다.

북반구가 여름을 향하고 있음에도 코로나19의 기세가 전혀 꺾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여름을 맞아서 약화하지 않는 것 같다. 온도변화에 관계없이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장기간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 “非對面 時代 全國 첫 어르신 遠隔 돌봄 시스템”
2
都市自然公園區域 700萬㎡에 市民綠色쉼터”
3
[용인시정뉴스] 5월 다섯째 주 수화방송
4
[용인시정뉴스] 民選7期 2周年 言論브리핑...都市自然區域 700萬㎡ 市民綠色쉼터
5
漢詩한시TV 40. 靜坐處茶半香初[정좌처다반향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