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기획특집
한문성경 (漢文聖經) 1912 출애굽기(出伊及記) 제11장열째 재앙의 예고.
최난규 국장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0  23:06: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최난규 국장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문성경 (漢文聖經) 1912 출애굽기(出伊及記) 제11장

열째 재앙의 예고.

출11:1 主諭摩西曰 我再降一災於法老與伊及人 然後彼 始釋爾離此而去 其釋 爾時 必逐爾悉出於此.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이제 파라오와 이집트에 한 가지 재앙을 더 내리겠다. 그런 다음에야 그가 너희를 이곳에서 내보낼 것이다. 그가 너희를 내보낼 때에는 아예 너희를 모조리 이곳에서 내쫓을 것이다.

출11:2 爾當諭民 使男 女各其鄰 索金銀之飾物.
백성에게 일러, 남자는 이웃 남자에게, 여자는 이웃 여자에게 은붙이와 금붙이를 요구하게 하여라.”

출11:3 後 主果使民沾恩於伊及人前 其人摩西在伊及地 爲法老臣民所重視.
주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인들에게 호감을 사도록 해 주셨다. 그리고 이 모세라는 사람은 이집트 땅에서 파라오의 신하들과 백성의 눈에 위대한 인물로 보였다.

출11:4 摩西又謂法老曰 主如是云 夜半 我必出巡行伊及.
모세가 말하였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한밤중에 이집트 가운데로 나아가겠다.

출11:5 凡伊及地所有長子自居王位法老之長子 至磨後婢女之長子 以及首生之 牲畜悉必死亡.
왕좌에 앉은 파라오의 맏아들부터 맷돌 앞에 앉은 여종의 맏아들까지 이집트 땅의 맏아들과, 짐승의 맏배들이 모조리 죽을 것이다.

출11:6 遍伊及地 必有大號哭 往時未有如此者 後亦不復有也.
그러면 이집트 온 땅에서 이제까지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큰 곡성이 터질 것이다.

출11:7 至於以色列人 及其牲畜 即 犬亦不敢吠 使爾知伊及人與以色列人 爲主 所區別.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에게는 개조차 짖지 않을 것이다. 사람에게나 짐승에게나 그러할 것이다. 이는 주님이 이집트인들과 이스라엘인들을 구분하였음을 너희가 알게 하려는 것이다.’

출11:8 爾一切臣僕必就我 俯伏於我前云 求爾及從爾之庶民皆出 然後我方出 摩西言竟 忿然離法老而退.
이렇게 되면 임금님의 신하들이 모두 내려와 저에게 엎드려, ‘그대와 그대를 따르는 백성은 모두 떠나가 주시오.’ 하고 말할 것입니다. 그제야 저는 떠나가겠습니다.” 모세는 노기에 차 파라오에게서 물러 나왔다.

출11:9 主謂摩西曰 法老必不聽爾 如此 我必於伊及地多行奇事.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파라오는 너희 말을 듣지 않을 것이다. 이는 나에게 이집트 땅에서 더 많은 기적을 이루게 하려는 것이다.”

출11:10 摩西 亞倫行此諸奇事於法老前 但主使法老剛愎其心 仍不釋以色列人 出其地.
모세와 아론은 파라오 앞에서 이 모든 기적을 일으켰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다. 그리하여 파라오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자기 땅에서 내보내지 않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첫 國産 戰鬪機 KF-21 威容 바라본 文…"우리 技術 참으로 뿌듯"
2
再補選 D-3…朴 "부활, 거짓에 대한 勝利" 吳 "政權 잘못 바로잡겠다"
3
野 오세훈·박형준 '當選' 確定…民心은 무서웠다
4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열왕기하(列王記下) 제14장
5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열왕기하(列王記下) 제11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