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民主, 박원순 告訴事件 "事實 確認되면 立場 낼것"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1  05:04: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20.7.10/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10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등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말을 아끼던 더불어민주당이 추후 사실관계 파악 가능성을 열어놨다.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사자의 명예' 등을 이유로 적극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으나, 당내외에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입장 변화가 감지됐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 직후 성추행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등과 관련해 '여당'으로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책임지는 여당이니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피하겠다거나 미루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저희로서는 지금 이런 상황에서 입장을 내기에는 너무 제한된 정보만 있다"며 "추가적인 사실이 확인되면 어떤 경우라도 당은 입장을 정할 것이고, 그때는 마땅히 설명 드리는 게 맞다"고 했다.

이러한 입장은 '사자의 명예' 등을 이유로 공식 대응에 대한 발언을 아끼던 오전과는 대비되는 것으로, 앞선 지도부의 메시지가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당 안팎의 지적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피해자에 대해 당이 신경을 쓰지 않는다기보다, 지금은 그럴 시기가 아니라고 보는 것 같다"며 "비판을 당이 모르고 있지 않다. 이런 일이 없도록 방지하겠다는 이야기를 할 시기가 아니라고 보는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당 차원 대응 논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자의 명예가 있는 부분이라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도 "오늘 논의에서나 기타 오전 회의에서는 그런 내용과 관련해 논의된 바가 없다"며 "사자의 명예와 관련된 건"이라고 했다.

회의에서는 지도부의 빈소 조문 계획 등이 논의됐으며, 이해찬 대표는 고인과의 인연을 소회하며 '서울시 공식 장례를 치르게 된다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을 의향이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 역시 이날 오후 12시쯤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한 직후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이 있을 예정인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최소한도 가릴 게 있다"며, 질문을 한 기자를 향해 "XX 자식들 같으니라고"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와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조문 이후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을 삼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날 빈소를 찾은 여권 인사들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자의 명예'를 강조하거나, 관련 사건 수사가 그의 사망에 따른 '공소권 없음' 종결 전망을 언급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들은 바가 없어서 뭐라 말씀드릴 입장이 못 된다"면서도 "고인이 되셨는데, 법적으로 공소권도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했다.

권칠승 민주당 의원도 "(공소권 소멸로 인해) 사실 관계를 찾거나 할 이유가 없어졌지 않나"며 "잘못하면 돌아가신 분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될 수도 있고, 최소한의 예의는 또 차려야 한다"고 했다.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의혹에 대해서는 아시다시피 전혀 나와있지 않아서 제가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은 "제가 알지 못하는 부분이고, 또 고인이 되신 분이니까 가신 분의 명예를 존중해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당 안팎에서는 박 시장에게 제기된 의혹과 그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의식한 듯 신중한 발언도 나왔다.

3선의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아직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고 말하기가 참 어렵다"면서도 "이런 것을 떠나 고위공직자, 광역자치단체장이라든지, 국회의원이라든지, 또는 고위공직자 누구라도 개인의 도덕적인 문제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적인 관련 문제라든지, 또는 최근에 부동산 문제까지도 불거진 것처럼 개인 처신의 문제는 국민의 눈높이가 상당히 높아졌다고 하는 것을 유념해야 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사실관계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빈소를 방문한 인사들 중에서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애도를 표하면서도 "여러 공직에 계신 분들과 관련해 자꾸 이런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공직에 계신 분들 뿐 아니라 시민 모두가 남녀간에 서로 존중하고 인격을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솔선수범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시장님께서 돌아가신 이유를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만약 그런 게 있다면 아주 엄숙한 분위기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역시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도 "이 상황에서 또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이 피해자 고소인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이 상황이 본인의 책임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 드리고,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될 일이라는 점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근무 기간 동안 박 시장이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으며, 고소장에는 박 시장이 휴대전화 메신저로 부적절한 사진을 보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전날 오후 5시17분쯤 딸의 신고를 통해 실종 사실이 알려졌으며, 경찰 수색 7시간 만인 10일 자정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사망에 따라 사건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게 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만희 拘束' 被害者들 "가슴 벅찬 慰勞"…신천지 "裁判에서 總力戰"
2
初有의 '檢査 肉彈戰'…"證據湮滅 막으려" 解明에도 疑問은
3
白君基 市長, 豪雨被害 現場 訪問 罹災民 等 激勵
4
2025年 龍仁都市管理計劃 再整備(案) 供覽
5
漢詩한시TV 44. 高騈(고병), 山亭夏日[산정하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