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엄마가 電話하면 다 休暇 延長되는지'에 박범계 "저도 궁금하긴 하다"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4  09:37: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황제복무'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측이 법과 규정을 어기진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병가 승인과 연장을 판단을 하는 데 있어서 외부적인 작용을 했느냐, 통상적인 엄마들이 하는 것 정도라도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는 정도였느냐(여부다)"며 이로 인해 일부에서 납득하지 않고 있지만 이 문제만 설명되면 깨끗하게 넘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추미애 장관이 전날 SNS를 통해"실체적 진실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휴가연장 요청에 따른) 방식과 톤과 어조와 내용 이런 것들이 중요한 문제다"며 "현재 수사 대상이기에 (추 장관이) 입장문에서 밝히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야당은 추 장관이 입장표명 때 휴가연장 요청 등에 대해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며 비판하고 있지만 추 장관으로선 수사 중이기에 말을 꺼낼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진행자가 "그런데 통상적인 엄마들이 전화하면 다 휴가 연장이 되긴 하는지 그게 제일 궁금하다"고 묻자 박 의원은 "그건 모르죠, 저도 궁금하긴 합니다"라며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新規確診 70名, 이틀連續 두자리…地域發生 55명,39일만 最低
2
秋夕 앞두고 超大型 惡材…北 民間人 被擊, 與野 緊張 속 對峙
3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7장
4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6장
5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5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