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龍仁市, 平穩의 숲 使用權 無料提供 等 事實과 달라
안창호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2  19:31: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창호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용인시는 12일 정찬민 국회의원이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상생협약 관련 페이스북에 게시한‘용인농민은 봉, 처인주민은 더 봉’이라는 제목의 글에 대해 상당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를 비롯한 안성시, 경기도, SK하이닉스 등 관련 기관 6곳이 24차례의 회의를 통해 긴 시간 의견차를 좁혀가며 합의한 내용에 대해 시민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사실과 다른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서다.

시는 우선 이날 정 의원이 페이스북 게시글에 반도체클러스터 건립 반대 무마책으로 안성시민에‘평온의 숲’ 사용권을 무료로 줬다고 표현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용인평온의 숲은 관내, 준 관내, 인접, 관외 등 이용대상을 4가지로 구분해 이용요금을 책정한다.

용인시민이 받는 혜택과 동일한 혜택은 이미 평온의 숲과 인접한 안성시 양성면 3개리(난실리・노곡리・장서리)에 이미 적용되는 사항이다.

또 양성면 전 지역은 준 관내, 이를 제외한 안성시 타 지역은 인접 지역(경기지역주민)으로 적용돼 감면 혜택이 차등 적용되고 있다.


시는 이번 상생협약을 통해 용인 시민에 준하는 감면 혜택을 안성시 전 지역으로 확장해 적용키로 한 것이지 시설을 무료로 사용하도록 한 것은 아님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안성시민 전체에 감면 혜택을 줄 때 시설사용료 수입 5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2019년 이용인원 적용) 반도체클러스터의 세외수입은 1천억원 이상으로 추정되기에 각종 인허가의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안성시를 설득하는데 결코 손해를 보거나 무리가 가는 혜택은 아니라고 밝혔다.

시는 정 의원이 SK하이닉스에서 소비할 쌀 등 모든 농산물 역시 용인 독점이 아닌 안성 농산물을 공동으로 사용토록 했다는 표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당초 시는 SK하이닉스(주) 위탁급식과 관련해 쌀을 포함한 모든 농산물을 시에서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맺은 사실이 없으며 이는 SK하이닉스 측이 결정할 부분이지 시가 관여할 부분은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이 협약을 통해 쌀은 용인・안성지역의 쌀을 추가 사용하고, 기타 농산물은 안성・용인 지역의 농산물을 80% 사용토록 해 용인과 안성 지역의 농산물이 더 큰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핵심이다.

학교 급식 공급 농산물도 용인에서 생산되지 않는 농산물의 50% 이상을 안성 농산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한 것이지 이미 공급되고 있는 용인 농산물의 공급을 줄여 안성에 혜택을 주는 것이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시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품목과 수량이 한정돼 있어 이미 급식에 다른 지역 농산물이 공급되고 있기에 정 의원의 이 같은 표현이 상당한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를 선도하고 시의 100년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는 중차대한 사업”이라며 “인접 지역인 안성시와의 상생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전 용인시장이기도 하셨던 정 의원이 정확한 사실확인 없이 지역갈등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상당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政壟斷' 朴槿惠 懲役 20年 最終 確定…裁判 마침표
2
金正恩 "善對善·强對强이 對美 原則… 南은 하는 만큼 相對
3
文大統領 "不動産 供給 擴大…北美·南北對話 마지막 努力"
4
'김어준 退出·TBS 解體'까지…TBS는 왜 타깃이 되었나?
5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사무엘상(撤母耳上) 제8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