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新規 確診 346名, 地域發生 314명…1週 日平均 404.6명으로 '뚝'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22  10:22: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서영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일 0시 기준 346명 발생했다. 사흘 만에 다시 300명대로 감소했고, 지난 11월 23일 271명 발생 이후 60일 만에 최저 수준이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 사례는 314명, 해외유입 사례는 32명을 차지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46명 증가한 7만4262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569명, 격리 중인 사람은 1만1519명으로 전날 0시 대비 235명 감소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4618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2만1031건으로 나타났다. 총 검사 건수는 6만5649건으로 전날 6만6100건보다 451건 감소했다. 이날 확진자 346명 중 55명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했다.

신규 확진자 346명(해외유입 32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115명(해외 2명), 부산 23명, 대구 6명(해외 1명), 인천 9명(해외 1명), 광주 2명, 대전 1명, 울산 3명(해외 1명), 경기 116명(해외 14명), 강원 9명(해외 1명), 충북 1명, 충남 7명, 전남 7명, 경북 15명(해외 3명), 경남 21명, 제주 2명, 검역과정 9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1월 9일부터 22일까지(2주간) '641→657→451→537→561→524→512→580→520→389→386→404→401→346명'으로 나타났다.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는 314명으로 전날 381명에 비해 67명 감소했다. 국내 발생 추이는 최근 2주간 '596→623→419→510→535→496→483→547→500→366→351→373→381→314명'이다.

1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404.6명으로 전날 48.7명보다 24.1명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26일 1016.9명을 정점으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223명(서울 113명, 경기 102명, 인천 8명)으로 전날 77명 대비 54명 줄었다. 1주간 수도권 지역발생 일평균은 278.7명으로 전날 293.3명보다 14.6명 감소했다.

서울에서는 전일 125명보다 10명 감소한 1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2명을 제외한 지역발생은 113명이다.

서울의 신규 감염자 상당수는 지역의 앞선 확진자와 접촉했다. 집단감염별로는 Δ강남구 소재 올림피아 사우나 Δ상주 BTJ열방센터 Δ마포구 소재 종교시설 Δ은평구 소재 병원3 Δ강동구 가족과 관련해 확진자가 추가됐다.

경기도 신규 확진자는 전날 138명보다 22명 감소한 116명이다. 이중 14명은 해외유입 확진자다.

경기도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Δ경기 안산 콜센터/가족모임 관련 Δ경기 부천 병원 관련 Δ충북 괴산 병원 Δ경기 고양 특수학교 관련 Δ경기 구리 주간보호센터2 관련 Δ경기 성남 전통시장(모란시장) 관련 Δ경기 용인 제조업 관련 Δ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Δ서울 종로구 콜센터 등에서 확진자가 늘었다.

인천에서는 전일 23명보다 14명 감소한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명이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서구 3명, 미추홀구 2명, 남동구 2명, 계양구 1명, 부평구 1명, 중구 1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5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은 감염경로 미상으로 나타났다. 기존 집단감염에서는 계양구 요양원 1명, 계양구 종교시설 1명의 확진자가 늘었다.

부산 확진자는 23명 발생했다. 그중 부산진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A군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 20일 목아픔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 감염이 시작된 대안학교 관련 학생 1명도 추가 확진됐다. 동래구 A요양병원에서도 입원 중인 환자 1명이 확진됐다. 시 보건당국은 직원 304명과 환자 392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에서는 3명(울산 907~908번)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그중 울산 907번(중구·40대)은 지난 19일 미국에서 국내로 입국한 뒤 격리 중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경남 신규 확진자는 21명을 기록했다. 경남은 전날 오후 5시까지 18명이 발생했고, 이후 오후 12시까지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신규 확진자 18명은 경남 1789번부터 1806번까지며, 모두 지역감염자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은 진주와 창원, 양산, 김해, 거제, 밀양 등이다. 창원 확진자는 도내 확진자 가족이며, 진주 확진자는 도내 확진자 직장동료로 격리 중 증상이 발현했다. 양산과 김해 확진자는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특히 거제 확진자 중 5명은 일가족으로, 수도권 확진자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시흥의 가족과 지난 16일부터 17일 사이 모임을 가졌고, 이 가족모임에는 총 17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구에서는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 중 5명은 지역감염, 1명은 해외 입국자다. 지역감염 대부분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1명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강원에서는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원주 2명(원주 438~439번), 춘천 196번·동해 211번·삼척 12번·영월 53번·철원 197번·화천 19번·인제 40번 각 1명씩이다. 원주 438번은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으며, 원주 439번은 해외유입 확진자다. 삼척 확진자는 A공공의료기관 관련 확진자로 전날 직원의 확진 후 전수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춘천과 원주, 동해에서는 각 1명씩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영월·철원 확진자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됐다.

경북 신규 확진자는 15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포항 8명, 경산 4명, 김천 3명 등이다. 포항에서는 포항 목욕탕 관련 접촉자 4명이 추가됐다. 나머지 4명(가족 2명, 개별 2명)은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확진됐다. 경산에서도 가족 4명이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았다가 확진됐다. 김천 3명 역시 가족으로, 이들은 해외유입 확진자다.

충북 신규 확진자는 1명이다. 진천에 거주하는 30대(충북 1489번)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진천성모병원 의사와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다 감염된 것으로 조사된 20대(충북 1487번)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11월 22일 이후 60일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충남 확진자는 7명 나왔다. 신규 확진자 5명은 보령에서 발생했다. 보령시에 따르면 102(60대·대천동), 103(40대·대천동), 104(10대)번으로 분류된 이들은 전날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또 103번의 접촉자(가족)로 파악돼 검사를 받은 105(40대)·106(20대)번도 같은날 밤 확진됐다.

이들의 첫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103∼106번 확진자는 관련 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공주에도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40대 A씨(공주75번)는 전날 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21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광주에서는 2명(1470~1471번)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2명의 확진자 중 광주 1470번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고 광주 1471번은 전남 영암 관음사 관련 연쇄감염자이다.

전남에서는 7명(693~699번)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693번 확진자는 영암군 주민으로 영암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된 확진자로 파악됐다. 694번 확진자는 영암군 주민으로 전남 692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 확진자는 관음사 확진자의 연쇄 감염자이다.

제주 신규 확진자는 2명(제주 512~513번)이다. 제주 512번은 지역 내 참솔식당을 방문한 이력으로 지난 20일 제주국제공항 워킹스루(도보이동형)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후 21일 오후 1시20분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았다. 512번 확진자는 코막힘과 몸살 기운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세종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전북도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32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7명, 아메리카 18명, 유럽 2명, 아프리카 5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22명, 외국인 10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2명 증가한 1328명을 기록했다. 전체 치명률은 1.79%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8명 감소한 299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의심 환자는 528만2224명이며, 그중 507만4830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3만3132명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民 53.6% "加德島 特別法, 잘못됐다"…PK도 54% '잘못된 일'
2
野 "윤석열 만날 時間 있을 것…힘 합쳐 法治 지키겠다"
3
윤석열 "中搜廳, 民主主義 허울 쓴 法治抹殺…職 걸겠다"
4
與野 뭉친 加德島特別法 181票 可決…TK는 "慨歎" 우르르 反對票
5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사무엘하(撤母耳下) 제21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