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기획특집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시편(詩篇 第14篇)
최난규 국장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28  07:58:05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최난규 국장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시편(詩篇 第14篇)

시14:1 愚人心中以爲無上帝 彼悉敗壞 凡其所行 邪惡可憎 無一人行善
어리석은 자 마음속으로 ‘하느님은 없다.’ 말하네. 모두 타락하여 악행을 일삼고 착한 일 하는 이가 없구나.
어리석은 자(者)는 그 마음에 이르기를 하느님이 없다 하도다 저희는 부패(腐敗)하고 소행(所行)이 가증(可憎)하여 선(善)을 행(行)하는 자(者)가 없도다

시14:2 主自天鑒察世人 見有明道尋求上帝之人否
주님께서는 하늘에서 인생(人生)을 굽어 살피사 지각(知覺)이 있어 하나님을 찾는 자(者)가 있는가 보려 하신즉

시14:3 竟悉背逆 皆陷汚穢 無行善之人 卽一人亦無有
다 치우쳤으며 함께 더러운 자(者)가 되고 선(善)을 행(行)하는 자(者)가 없으니 하나도 없도다

시14:4 一切作惡者 果皆無知乎 彼衆呑食我民 猶如飮食 並不禱告主
죄악(罪惡)을 행(行)하는 자(者)는 다 무지(無知)하뇨 저희가 떡먹듯이 내 백성(百姓)을 먹으면서 주님 부르지 아니하는도다

시14:5 彼衆必大驚懼 因上帝保祐善類
저희가 거기서 두려워하고 두려워하였으니 하느님이 의인(義人)의 세대(世代)에 계심이로다

시14:6 窮苦人之計謀 任爾藐視 主乃保護之
너희가 가난한 자(者)의 경영(經營)을 부끄럽게 하나 오직 주님께서 그 피난처(避難處)가 되시도다


시14:7 惟願以色列由郇得救 主救回被擄之子民雅各便歡欣 以色列卽喜樂
이스라엘의 구원(救援)이 시온에서 나오기를 원(願)하도다 주님께서 그 백성(百姓)의 포로(捕虜)된 것을 돌이키실 때에 야곱이 즐거워하고 이스라엘이 기뻐하리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임태희 敎育監 ‘學生, 敎師, 學校가 달라졌어요’ “景氣敎育의 變化를 體感할 수 있도록 하겠다”
2
2023年 龍仁,‘아이 기쁜 出産特例市’로 태어납니다
3
跆拳道 아이들의 孝心 가득, 라면 後援
4
龍仁敎育支援廳, 事前 豫防 監査事例 敎育 ‘찾아가는 알・쓸・감・지’實施!
5
龍仁特例市, 설連休 나흘 綜合狀況室 185名‘市民지킴이’가 뜁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