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설·칼럼
東方禮儀之國 이제는 크나큰 武器다 - 李觀熙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8.02  06:53:21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안종운  ahnjw4555@han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말은 옛날 중국. <후한서>의 ‘동이열전’에 따르면 동이는 풍속이 순후하여 길을 가는 이들이 서로 양보하고, 음식을 먹는 이들이 먹을 것을 미루며, 남자와 여자가 따로 거처해 섞이지 않으니 공자마저도 살고 싶어 했던 ‘예의의 땅’이었다 한다.

예의의 나라로 불리게 된 까닭은 이미 중국에서도 보았듯 예의 바른 사람이 살아 예의의 나라가 된 것일것이다. 과거 우리나라가 예의를 중시했던 것은 의심할 바 없고, 그 이유를 삼강오륜을 강조한 유교의 영향이라 생각해 왔으나 기록에 드러나듯이 유교가 전래되기 훨씬 이전부터 이 땅은 예의의 땅이었다는것은 잘 알려져 있다.

이미 부여, 옥저, 예, 등 고조선 문화에 이미 8조금법이 있었으며 이로서 준엄한 범도를 통하여 나라를 다스리는 형태였으나 이를 공자의 글에서는 마치 중국이 앞서 예의지국인양 표현하는 절차가 다를 뿐이다.

예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지켜야 한다는 당위나 양반은 비가 와도 뛰지 않는다는 식의 왜곡된 규범으로 남아 기능보다는 폐해가 강조되기에 이른다. 그러나 문화의 본질적 기능을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 달리 말해, 예의라는 가치가 우리나라에서 강조되었다면 예의는 여기서 대대로 살아왔던 사람들의 생존에 꼭 필요했다는 뜻이며, 예의란 사회생활이나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존경의 뜻을 표하기 위해 예로써 나타내는 말투나 몸가짐(국어사전), 즉 상호존중이라는 전제에서 관계를 유지하고 상호작용을 이어나가기 위한 사회적 기술이다.

한국인들이 예의를 대단히 중요시했다는 사실은 우리의 인간관계에 상호존중이 필요했었음을 의미한다. 딱히 한국인들이 천성적으로 예의가 바르기 때문이 아니라는 것이다.

예의는 사회적 규범이다. 모든 사회에 존재해 온 법과 도덕, 윤리 규범들은 사회 유지를 위해 개인의 욕구를 제한하려고 만들어졌다. 예의범절이 제한하는 개인의 욕구는 무엇일까. 상대방의 기분이나 입장과 관계없이 내 멋대로 하고 싶은 욕구다. 사람은 다른 사람들보다 우월하고자 하는 욕구가 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함으로써 그 사실을 확인하고자 한다. 한국인들에게 이러한 욕구는 매우 중요하다.

문화심리학의 연구들에 따르면 한국인들은 자신의 사회적 영향력을 타인에게 미치고자 하는 주체성 자기가 우세하다. 이러한 주체성 자기는 자신의 가치를 다른 이들보다 높게 평가하는 자기 가치감에서 비롯된다. 요약하자면, 한국인들 중에는 자신이 다른 이들보다 잘났다고 믿기 때문에 다른 이들을 제 마음대로 하려는 유형의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뜻이다.

한국에서 이러한 유형의 사람들은 꾸준히 존재해 왔고 이들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비용을 경험해 왔던 한국인들은 사회적 상호작용에 있어 상호존중의 필요성을 깨달았을 것이다. 세대에 걸친 교육의 결과가 사람들의 행동에 반영되었고, 그것을 관찰한 외부인은 이 나라에 동방예의지국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한때는 뭇사람들이 자랑스러워해 마지않던 동방예의지국은 어느새 잊혀졌다.

아마도 구한말 국권을 빼앗기는 치욕을 겪고 근대화 과정에서 숱한 수치를 경험한 후, 그 이유를 유교에서 찾게 되면서부터가 아닌가 한다. 특히 ‘공자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류의 주장이 주류로 떠오르면서 공자의 이름은 물론 유교의 가르침과 관계된 것들을 입에 올리는 일 자체가 썩 자랑스러운 일로 여겨지지 않게 되었다.

유교에 대한 부정 또한 시대의 산물이다. 삼강오륜과 예의염치로는 새 시대를 살아갈 수 없음을 뼈저리게 깨달은 한국인들은 전통과 과거를 부정하고 새 시대에 필요한 새로운 가치들을 받아들였다. 자유, 평등, 독립, 자기주장등등.. 듣기만 해도 가슴설레는 가치를 추구해 온 지난 수십년간 우리는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었을까.

높은 자기 가치감으로 자신의 영향력을 타인에게 미치려는 욕구를 가진 이들에게 현대사회는 부와 권력과 지위를 성취하기에 적합한 환경을 제공했다. 지난 시간, 한국의 눈부신 성취는 이를 반영한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내버린 예의의 결과가 타인에 대한 존중이 없는 사회, 타인과의 공존이 불가능한 사회라면 다른 이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전제로서의 예의라는 개념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하는 시점이 아닐까.

우리민족이 예의를 지켜 온 역사는 깊다. 하지만 예의를 저버리는 역사도 없지 않아 후회스러운 때도 많았다

그동안 민족이 살아 남기 위한 처방의 하나로 예의라는 무기(武器)를 조상으로로부터 전수받아 후손들에게도 당연히 전달하여야 할 책임감을 갖으면 예의라는 무기는 필수(必修)다.

예의(禮義)라는 필수무기 명심하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李觀熙
禮 그리고 義는 東方民族 固有武器였고 앞으로도 世界征服을 圖謀함에 必須다♥
(2023-08-06 09:16:1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근인기기사
1
京畿道敎育廳, 賃貸型 民資事業 優秀性 널리 알린다
2
‘敎育監의 約束’ 公約 計劃부터 實踐까지 透明하게 公開
3
핑~퐁~ 專門 選手들과 함께하는 京畿共有學校
4
李相逸 龍仁特例市長,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抛棄하지 않으면 뜻을 이룰 수 있을 것”
5
龍仁特例市, 來年 豫算 3兆2377億원 올해 水準 編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