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자성어
'고사성어' (110) 안중지정(眼中之釘)
안종운  |  ahnjw4555@hanja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2  23:49:03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안종운  ahnjw4555@hanjamail.net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眼:눈 안. 中:가운데 중. 之:갈 지(…의). 釘:못 정.

 [출전]《新五代史》〈趙在禮專〉
눈에 박힌 못이라는 뜻. 곧 ① 나에게 해를 끼치는 사람의 비유. ② 몹시 싫거나 미워서 항상 눈에 거슬리는 사람(눈엣가시)의 비유.

당나라 말, 혼란기에 조재례(趙在禮)라는 악명 높은 탐관오리가 있었다.

그는 하북 절도사(河北節度使) 유인공(劉仁恭)의 수하 무장이었으나 토색(討索)질한 재무를 고관대작에게 상납, 출세길에 오른 뒤 후량(後梁)‧후당(後唐)‧후진(後晉)의 세 왕조에 걸쳐 절도사를 역임했다.

송주(宋州:하남성 내)에서도 백성들로부터 한껏 착취한 조재례가 영흥(永興) 절도사로 영전, 전임하게 되자 송주의 백성들은 춤을 추며 기뻐했다.

“그 놈이 떠나가게 되었다니 이젠 살았다.
마치 ‘눈에 박힌 못[眼中之釘]’이 빠진 것 같군.”

이 말이 전해지자 화가 난 조재례는 보복을 하기 위해 1년만 더 유임시켜 줄 것을 조정에 청원했다.

청원이 수용되자 그는 즉시 ‘못 빼기 돈[拔釘錢(발정전)]’이라 일컫고 1000푼씩 납부하라는 엄명을 내렸다. 미납자는 가차없이 투옥하거나 태형에 처했다.

이처럼 악랄한 수법으로 착취한 돈이 1년간에 자그마치 100만 관(貫)이 넘었다고 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龍仁特例市, ‘第42回 大韓民國演劇祭 龍仁’ 오는 28日 華麗한 開幕
2
무더운 熱氣 克服! 바람과 함께하는 시원한 福祉館 콘서트!
3
龍仁特例市, GTX 구성역 經由 6個 路線버스 새벽 1時까지 運行
4
龍仁特例市‘이동·남사 尖端시스템半導體 클러스터 國家産業團地’ 合同公聽會 열려
5
李相逸 龍仁特例市長, “우리가 어떤 人間이 될지는 우리의 意志가 어떤 選擇을 하느냐에 달렸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