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與, 김현아 文大統領 한센병者 比喩에 "席藁待罪하라"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6  21:15: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방송사 대담프로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데 대해 "석고대죄하라"고 발끈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국민, 중소기업인들에게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한, 객관적 경제지표를 근거로 해 경제 전반에 대해 평가한 것을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단정하고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김 의원 같은 젊은 의원들마저 망언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한국당으로부터 품격있는 보수의 모습, 격을 갖춘 언어를 기대하기는 영영 틀린 것 같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어떠한 경우든 한센병과 같이 절망과 고통을 안기는 병으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을 비하해선 안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분별력과 균형감각을 상실해도 분수가 있다"며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까지 나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 '더뉴스-더정치'에 출연,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전날 한 라디오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발언한데 대해 "사이코패스는 학술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며 대중적인 용어"라고 두둔하자 "그렇게 치면 똑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한센병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더 커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그런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고사성어 - 대의멸친(大義滅親)
2
한시TV 漢詩1 送童子下山 송동자하산[김교각(지장)]
3
한시TV 漢詩2 낙리화落梨花[김구]
4
[便宜店 스토리]②"한달 알바 輸入 200萬원…'希望 씨앗' 싹터"
5
황교안, 오늘 忠淸서 文政府 '脫原電' 批判…"잘못된 政策"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