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國防部 出入記者團, 靑行政官 '백브리핑 參席'에 遺憾 聲明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5  05:30: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이 22일 동해 먼바다에서 북한어선(5톤급 목선, 7명)을 해군과 합동으로 퇴거시켰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 제공) 2019.6.22/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국방부 출입기자단 소속 39개사는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한 최근 백브리핑(익명 브리핑)에 청와대 행정관이 참석한 것을 두고 24일 성명을 내며 유감을 표명했다.

매체들은 이날 국방부에 전달한 '청와대 행정관 국방부 백브리핑 '몰래' 참석 유감성명'을 통해 "이 같은 행위는 부처의 브리핑 독립성을 침해하고 기자들의 자유로운 취재활동에 제약이 될 수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성명에 따르면 백그라운드 브리핑, 이른바 '백브리핑'은 질의응답 내용을 익명으로 보도하는 일종의 비공개 브리핑으로 브리핑룸에서 진행되는 공식 브리핑과 달리 관계자 외 출입이 제한되는 기자실에서 진행된다.

현역 대령급 군인 신분인 청와대 A 행정관은 지난 17일 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북한 어선 관련 백브리핑을 현장에서 지켜봤다.

이 행정관은 북한 어선 사태 이후 17~19일 사이 2~3번 정도 국방부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행정관이 국방부 기자실에서 진행되는 익명 브리핑에 나타난 것은 이례적이다. 보통 익명 브리핑은 군 관계자와 출입 기자들만이 참석한다.

특히 17일 브리핑은 군의 축소 발표 논란이 일었던 브리핑이라 청와대가 정부 부처 브리핑의 독립성과 언론의 자유로운 취재 활동을 제한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매체들은 청와대를 향해 "해당 행정관이 어떤 목적으로 기자실에 들어와 백브리핑을 몰래 지켜봤는지에 대해 설명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해당 행정관이 본인 개인의 판단으로 기자실에 몰래 들어온 것인지, 지시에 따라 백브리핑 내용을 지켜본 뒤 이를 윗선에 보고하려 한 것인지 청와대는 해명해야 한다. 또 관계자들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백브리핑에 비정상적 절차로 청와대 행정관이 참석하는 것을 사실상 묵인한 국방부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향후 국방부는 백브리핑 장소에 국방부 기자단과 관련 있는 공보 담당자 외의 인원이 기자실에 몰래 들어와 참관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세울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국방부 출입기자단 소속 39개사가 발표한 '청와대 행정관 국방부 백브리핑 몰래 참석 유감 성명' 전문

국방부 출입기자단 소속 39개사는 지난 6월 17일과 19일 국방부 기자실에서 진행된 북한 목선 관련 백그라운드 브리핑에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이 몰래 참석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

백그라운드 브리핑, 이른바 '백브리핑'은 질의응답 내용을 익명으로 보도하는 일종의 비공개 브리핑으로 브리핑룸에서 진행되는 공식 브리핑과 달리 관계자 외 출입이 제한되는 기자실에서 진행된다.

해당 행정관이 현역 장교라 하지만 현재 청와대 안보실 소속으로 기자단의 공식적인 출입처 관련자로 보긴 어렵다. 그러나 해당 행정관은 기자단과 사전에 아무런 협의나 공지 없이 백브리핑에 참석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통상 국방부 백브리핑에 다른 부처 관계자가 참석할 경우 국방부 대변인이 사전에 기자단에 고지해왔으며 기자단은 해당 관계자에게 현안과 관련된 질의를 해왔다.

그러나 이번의 경우 그런 절차가 없었다. 심지어 당시 백브리핑을 주관한 국방부 대변인마저도 해당 행정관의 참석을 알지 못했다고 한다.

기자단과 당국 간 백브리핑 내용을 청와대 관계자가 기자단과 아무런 협의 없이 몰래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에 기자단은 유감을 표한다. 이같은 행위는 부처의 브리핑 독립성을 침해하고 기자들의 자유로운 취재 활동에 제약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청와대가 해당 행정관이 어떤 목적으로 기자실에 들어와 백브리핑을 몰래 지켜봤는지에 대해 설명해줄 것을 요구한다. 해당 행정관이 본인 개인의 판단으로 기자실에 몰래 들어온 것인지, 지시에 따라 백브리핑 내용을 지켜본 뒤 이를 윗선에 보고하려 한 것인지 청와대는 해명해야 한다. 또 관계자들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백브리핑에 비정상적 절차로 청와대 행정관이 참석하는 것을 사실상 묵인한 국방부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

향후 국방부는 백브리핑 장소에 국방부 기자단과 관련 있는 공보 담당자 외의 인원이 기자실에 몰래 들어와 참관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세울 것을 촉구한다.


국방부 출입기자단 소속 39개사 일동
2019. 06. 2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5회 한자독해능력 자격시험 시행공고(1단~사범)
2
제5회 한자독해 능력자격 시험공고(1단~사범 . 지도사)
3
“농촌테마파크서 1만송이 나팔(喇叭)꽃 향연(饗宴) 즐기세요”
4
제5회 한자독해 지도사 훈장(訓長)시험 공고
5
漢詩鑑賞10 사우인송주[謝友人送酒] 이규보[李奎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