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 (1) 以暴易暴[이포역포]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2  19:52: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포                         역                         포

史記列傳 故事 以暴易暴[이포역포]

▣출전 《사기》 〈백이열전(伯夷列傳)〉1권
以 : 써 이, 暴 : 사나울 포, 易 : 바꿀 역, 暴 : 사나울 포

풀이: 폭력을 폭력으로 다스린다는 뜻으로 정치를 하는데 있어 힘에 의지하는 것을 비유한 말. 정치의 요체를 덕으로 하지 않고 힘으로 한다는 의미다.

구조: 以/暴 易/暴 포악을 폭력으로 바꾸다.
•以/暴: 포악을
-以 ~을 가지고 (수단방법의 전치사)
-暴 포악 은나라 주왕(紂王)의 포악성(간접목적어)
•易/暴: 폭력으로 바꾸다
-易 으로 바꾸다(동사)
-暴 무왕(武王)의 폭력성을 비판함(간접목적어)

유래: 백이(伯夷)와 숙제(叔齊)는 고죽국(孤竹國) 왕의 장남과 삼남이었다. 왕은 막내 숙제를 후계자로 지명하고 죽었는데, 숙제는 형제간 위계질서를 핑계 삼아 왕위를 맏형인 백이에게 양보했다. 그러나 백이는 부왕의 유조(遺詔)를 내세우며 피했고, 숙제 역시 형의 뒤를 따랐다. 그 바람에 왕위는 엉뚱하게 둘째의 차지가 되었다. 이때 백이와 숙제는 서백(西伯)인 창(昌)이 의로운 사람이라는 소문을 듣고 그를 찾아갔다. 그러나 가서 보니 창은 이미 세상을 떠났고 그 아들인 주(周)나라를 세운 무왕(武王)이 아버지의 위패를 수레에 싣고 은(殷)나라의 폭군 주왕(紂王)을 치기 위해 동쪽으로 떠나려 하고 있었다. 백이와 숙제는 무왕의 말고삐를 붙잡고 호소했다.
“부친의 장례도 치르지 않은 채 전쟁을 일으키려 하는 것을 효(孝)라고 할 수 없고, 신하로서 자기 임금을 치려고 하는 것을 인(仁)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다시 한번 생각하십시오.”

무왕을 모시고 있던 무장들이 발끈하여 이들을 죽이려고 하자, 무왕의 스승이며 대신인 강태공(姜太公)이 서둘러 말렸다.

“참으시오. 이들은 의로운 사람들이외다. 이들을 죽이는 것은 민심을 잃자는 것이나 다름없소.”

무왕도 그 말을 옳게 여기고 백이와 숙제를 방면하여 보냈다.

그 후 은나라가 완전히 망하고 주나라 세상이 되었지만, 백이와 숙제는 “우리는 은나라 백성이지 주나라 백성이 아니다.”라고 하며 수양산(首陽山)에 들어가 버렸다. 그리고는 주나라 양식이라며 곡식은 입에 대지도 않고 고비를 꺾어 배를 채우다가 굶주림으로 죽었는데, 죽기 전에 이런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원문: 采薇歌[채미가] 고사리를 캐며 부르는 노래
(백이와 숙제가 죽기 전에 노래를 지어 불렀는데 이를 <채미가> 또는 <백이조(伯夷操)>라 한다.
登彼西山兮 采其薇矣 등피서산혜 채기미의
서산에 올라 고비나 꺾자구나
以暴易暴兮 不知其非矣 이포역포혜 부지기비의 (고사성어 출처)
포악을 포악으로 바꾸었으니 그 잘잘못 알지 못 하겠네
神農虞夏 忽焉沒兮 신농우하 홀언몰혜
농(神農), 우(虞), 하(夏)의 시대 흘러갔으매
우리는 장차 어디로 돌아가리
我安適歸矣 于嗟徂兮 아안적귀의 우차조혜
우리는 장차 어디로 돌아가리 오호라, 이제는 죽음뿐이로다
命之衰矣 명지쇠의
쇠잔한 우리의 운명이어!

※淸代(청대)의 유명한 고증학자 顧炎武(고염무)의 考證(고증)에 의하면 무왕이 주를 치러 갔을 때는 백이와 숙제는 이미 죽고 세상에 없었다고 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史記列傳 故事 (6) 轉禍爲福[전화위복]
2
史記列傳 故事 (10)餘桃之罪[여도지죄]
3
史記列傳 故事 (9) 疑心生暗鬼[의심생암귀]
4
史記列傳 故事 (11) 逆鱗[역린]
5
史記列傳 故事 (5)衣食足而知禮節[의식족이지예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