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 (23) 克己復禮[극기복례]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1  02:23: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史記列傳 故事(23)克己復禮[극기복례]

❏《논어》 〈안연(顔淵)〉, 《사기》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
克 : 이길 극 己 : 몸 기 復 : 돌아올 복 禮 : 예도 예

풀이: 자기를 극복해 예로 돌아감.

❏ 구조: 克∣己, 復/禮
•克∣己: 자신을 극복하여(술어+목적어구조)
-克 이길 극은 사람이 갑옷을 입은 모양을 본떠 갑옷의 무게에 견딘다는 뜻에서 전(轉)하여 잘하다, 이기다의 뜻을 나타냄. 즉 어렵고 힘들어도 참고 견디어 이겨내는 것이다.(동사술어)
-己 몸 기는 자기자신이다

•復/禮: 예로 돌아간다/예를 좇아 행(行)함이다 (술어+보어)
-復 회복할 복/다시 복은 여기서는 ‘행함이다’(동사술어)
-禮 예도 례는 예의 기본정신은 《예기(禮記)》 곡례상(曲禮上)에서 “무릇 예라고 하는 것은 자신을 낮추고 상대방을 높이는 것이다”라 했고, 맹자(孟子)는 “공경하는 마음이 예이다”했으며, 주자(朱子)는 “예는 공경함과 겸손함을 본질로 한다”라고 하였다. (보어 간접목적어)

❏ 유래:
자기의 욕망·감정을 이겨내고 사회적 법칙인 예를 따르다. 《논어》에는 인(仁)에 관한 언급이 매우 많다. 이유는 공자의 대표적 사상이 인이었기 때문이며, ‘극기복례’도 그 인의 정의의 하나이다. 《논어》에는, ‘인은 무엇인가? 어떻게 실천할 수 있는가? 누가 인한가? 모든 사람이 인 때문에 살면서 인을 모르고 인을 외면한다’고 하였으며, ‘인 좋아하기를 색 좋아하듯 한다면 세상은 바뀔 것’이라고도 하였다.

《논어》 〈안연(顔淵)〉 편에, 안연이 인에 대하여 물었다. 공자가 말하기를 ‘나를 이기고 예로 돌아감이 인이 된다[顔淵問仁 子曰克己復禮爲仁(안연문인 자왈극기복례위인)]. 하루라도 나를 이기고 예로 돌아가면 천하가 인으로 돌아간다[一日克己復禮 天下歸仁焉(일일극기복례 천하귀인언)].’ 인을 행함은 자기를 말미암은 것이니 다른 사람에게 말미암겠는가[(爲仁由己 而由人乎哉:위인유기 이유인호재)]. 안연이 그 조목(條目)을 여쭈었다.


“공자가 말하기를 예가 아닌 것은 보지 말고 예가 아닌 것은 듣지 말고 예가 아닌 것은 말하지 말고 예가 아니면 행동하지 말라[子曰 非禮勿視 非禮勿聽 非禮勿言 非禮勿動(자왈 비례물시 비례물청 비례물언 비례물동)].”

여기서 ‘극기복례’가 유래되었으며, 공자의 많은 제자들이 이 인에 대해 질문을 하여 왔지만 그때마다 공자는 각각 그들의 정도에 따라 다른 대답을 하였다.

수제자 안연에게 대답한 ‘극기복례’가 인의 정의의 최고 경지라 할 수 있으며, 이 장은 《논어》 중에서도 특히 주목되는 유명한 장으로 예(禮)의 결정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늘날 우리가 쓰고 있는 극기는 마음의 욕망과의 싸움보다는 극기주의(금욕주의), 극기운동 등 육체적 훈련과정을 지칭하는 경우에 많이 쓰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史記列傳 故事(25)犂牛之子[이우지자]
2
헛심攻防 조국 聽聞會…配偶者 起訴 突發變數 등장
3
史記列傳 故事(24)簞食瓢飮[단사표음]
4
檢察 '조국 가족펀드 의혹' 5촌 조카 仁川空港서 逮捕
5
韓國黨, 京畿地域 릴레이 集會…"조국 任命, 나라崩壞 完成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