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선사어록
史記列傳 故事(30)繪事後素[회사후소]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8  22:57: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史記列傳 故事(30)繪事後素[회사후소]


❏《논어》 〈팔일(八佾)〉, 《사기》 〈중니제자열전(仲尼弟子列傳)〉
繪 : 그림 회 事 : 일 사 後 : 뒤 후 素 : 흴 소

❏풀이: 그림을 그리는 일은 바탕이 있은 뒤에야 가능하다.
본래 素(소)란 바탕을 말하는 것이고, 그 바탕이란 아무것도 칠하지 않은 순수한 것. 세상의 모든 일이란 바탕이 있고 나서야 가능한 것. 따라서 사람은 좋은 바탕을 먼저 기른 뒤에 文飾(문식)을 더해야 한다는 말.

❏구조: 繪↪事∥後/素
•繪↪事: 그림 그리는 일(주어)
-繪 (그림 회)는 회화(繪畵)로 선이나 색채로 바탕위에 형상을 그려 내는 것
-事 (일 사)는 그림을 그리는 일
•後/素: 흰 바탕이 있는 후이다.
-後 (뒤 후)는 어떤 차례의 바로 뒤다. 繪事(회사)를 꾸미는 것이다(형용술어)
-素 (흴 소)는 흰 바탕이다. 여기서는 본질이다. (보어 간접목적어)

❏유래
:

'회사후소(繪事後素)'는 그림은 먼저 바탕을 손질한 후에 채색한다는 뜻으로, '사람은 좋은 바탕이 있은 뒤에 문식(文飾)을 더해야 함'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자하(子夏)는 공자의 제자로 공문십철(孔門十哲)의 한 사람이며, 시(詩)와 예(禮)에 통달했는데, 특히 예의 객관적 형식을 존중하는 것이 특색이다.

자하가 공자에게 "선생님, '교묘한 웃음에 보조개여, 아름다운 눈에 또렷한 눈동자여, 소박한 마음으로 화려한 무늬를 만들었구나' 하셨는데 무엇을 말하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공자가 말하기를 "그림 그리는 일은 흰 바탕이 있은 후이다[繪事後素]" 하였다.

이에 자하가 "예(禮)는 나중입니까?" 하고 묻자 공자가 말하기를 "나를 일으키는 자는 그대로다. 비로소 함께 시(詩)를 말할 수 있게 되었구나"라고 했다.

여기서 공자의 말은 '동양화에서 하얀 바탕이 없으면 그림을 그리는 일이 불가능한 것과 마찬가지로, 소박한 마음의 바탕이 없이 눈과 코와 입의 아름다움만으로는 여인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자하는 밖으로 드러난 형식적인 예(禮)보다는 그 예의 본질인 인(仁)한 마음이 중요하므로, 형식으로서의 예는 본질이 있은 후에라야 의미가 있는 것임을 깨달았던 것이다.

공자는 자하에게 유교에서 말하는 인(仁)·의(義)·예(禮)·지(智)·신(信)의 5가지 기본 덕목인 오상(五常) 중 가장 으뜸되는 기본 덕목은 인(仁)이라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國監]바른미래당 이동섭議員 文化財廳 對政府質問
2
제5회 한자독해능력 자격시험 시행공고(1단~사범)
3
漢詩鑑賞16 仙槎寺[선사사] 김종직[金宗直]
4
제5회 한자독해 능력자격 시험공고(1단~사범 . 지도사)
5
제5회 한자독해 지도사 훈장(訓長)시험 공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